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4-29 02:43
[기타] 현대의 주류 한국 고대사는
 글쓴이 : 관심병자
조회 : 819  

조선총독부에서 주도적으로 만든것으로,
일본 군부의 추천을 받은 일본인 사학자들과,
조선총독부에 허락을 받은 조선인 사학자들이,
일본 관료들과 함께,
일본 순사들이 가져다준 역사서를 보고 정리한 내용입니다.
 
해방당시 그런 역사밖에 없었는가.
상해 임시정부에서 정리한 역사 내용도 있었습니다만,
그런 것들은,
사이비, 비주류, 재야사학이라 해서,
조선인이 정리한 조선역사는 객관적이지 않다고 봐서 채택되지 않았습니다.
 
예를 들어 단재 신채호 선생이 정리한 역사는
위서라고 몰아부칠수 없는 각종 사료를 근거로 했고,
신채호 선생이 조선=숙신=식신=주신 이라는 주장의 근거는 직접 만주 현지에서 2년간 연구한 바탕입니다.
 
현재도 식민사학과 정면으로 대치되는 역사자료가 나오면,
역사서를 쓴이가 착각했을것이다.
신빙성이 없는 사료다.
라며 철저히 방어 합니다.
식민사학을 만든이들의 역사학이 일제시대때부터 계속 주류를 차지하고 제자들을 길러낸 결과 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eo987 17-04-29 10:17
   
신채호선생은 충분히 존경할만한 문호이지만
그분이 만든 '역사'서는 시대적 한계와 목적성을 감안하여 가려 판단하는게 올바른 것이겠죠 ^^
     
꼬마러브 17-04-29 11:46
   
동감합니다.

신채호, 존경받아야 마땅한 역사가이지만 현재, 그의 이론을 보면 오류투성이에다 허황됩니다.

천동성을 깨고 지동설을 주창했던 코페르니쿠스, 역시 현재 그의 이론을 보면 오류투성이에다 허황됩니다.

허준도 마찬가지이지요. 동의보감으로 알려진 인간의 해부도 '신형장부도'
현대 의학으로 비추어 본다면, 정말 터무니 없는 이야기이지요.

하지만 그들의 훌륭함이 감소되지는 않습니다.

아무리 진보적인 사람이라도 그 당시의 시대상황을 벗어날 수는 없는 것이며
역사는 그 시대상황을 고려하여, 평가를 내려야 합니다.

다만 한국 고대사학계에서는 이런 상식적인 관념을 그저 방관한채

신채호와 그의 이론(신채호 - 리지린 - 윤내현 으로 이어지는)을 발전시키지 않고 철저히 무시하기만 하니,
참으로 안타깝군요
     
밥밥c 17-04-29 12:08
   
주류사학은 주류사학 가이드라인이 있습니다.

이 가이드라인에서 벗어나면 그 어떤것도 인정하지 않습니다.

그래서 정사조차 인정하지 않는 상황에서 신채호는 아예 볼것도 없지요.

그냥 대놓고 무시합니다.

오히려 신채호에 대한 논문한편 썼다가는 그날로 매장이지요.

' 신채호는 완전히 틀렸다' 이 단하나의 주제로만 제시할 수 있습니다.
 
 
Total 18,46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3992
1484 [한국사] 남북 역사학 체제 경쟁 (3) 히스토리2 05-29 837
1483 [한국사] 저렙무시하니 질의작성합니다 고렙 한국사 개념좀 … (8) 전투력 05-29 836
1482 [한국사] 후한시절, 낙랑군은 요동군의 서쪽에 있었다. (3) 도배시러 09-07 836
1481 [중국] 제국의 상점 -13행의 성립과 발전 (2) 히스토리2 05-25 836
1480 [북한] 제 4편 (비화발굴).. 항일무장투쟁시기의 김일성 빨치… 돌통 08-15 836
1479 [세계사] 고조선(북부여)이 진시황의 중국통일을 방해했더라… 고구려거련 04-27 836
1478 [한국사] 훈민정음의 '中國'이 '나라의 중심'이… (3) BTSv 06-28 836
1477 [북한] 의외로 북한의 몰랐던 일반 상식들 (4) 돌통 10-15 836
1476 [한국사] 비파형 동검과 같은 유물에 대한 기본적인 접근 (1) Player 06-29 835
1475 [기타] 할릴없어 죠몽뇌절 헛소리 상대 (3) 상식4 02-22 835
1474 [한국사] 대한은 성상제[HOLLY GOD]의 나라다. 대왕대비, 대비, 왕… (2) 텬도대한 06-13 834
1473 [한국사] Marauder 님 3번째 ^^ (5) eo987 02-02 834
1472 [한국사] 아래 이상한 분의 댓글 때문에 다시 소개합니다. (34) 스리랑 06-03 834
1471 [한국사] 유사역사학은 어떻게 대중에게 다가갔는가? (5) 고이왕 06-19 834
1470 [일본] 야스쿠니 신사에 대한 기초정보와 개인적인 생각 정… history2 04-03 834
1469 [한국사] 압록강의 어원 부여의 압로와 신라의 읍륵 (3) 호랭이해 07-18 834
1468 [한국사] 박창범교수의 동아시아 일식도이야기 (10) 북명 06-09 833
1467 [한국사] 초록불이 자칭 순교자 코스프레를 하는데 말입니다. (1) 카노 06-24 833
1466 [한국사] 삼한과 진왕의 수수께끼 (3) 감방친구 07-28 833
1465 [한국사] 대한민국 독립투사분들 일제경찰 감시대상 사진공개 레스토랑스 11-02 833
1464 [한국사] 해유령 전투 (3) 레스토랑스 11-06 833
1463 [일본] 이쯤되면 무서워지네요. 저 도넘은 타국에 대한 광기… (16) 연개소문킹 02-19 833
1462 [북한] 이만갑, 모란봉 문제점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유튜브 … 돌통 01-03 833
1461 [한국사] 시진핑의 역사 강의 35년간 준비된 원고이다.. 고이왕 04-29 832
1460 [한국사] 고이왕 이작자 (15) 카노 06-11 832
1459 [한국사] 강단 친일파들의 딜레마 (6) 징기스 06-12 832
1458 [한국사] 지금 학계에서 (5) 인류제국 10-25 832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