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7-03-20 11:02
[기타] 주류사학과 재야사학의 차이에 대해
 글쓴이 : 관심병자
조회 : 910  

고조선에 대한 것.

일제에서 해방됐지만,

일제치하에서 정리한 사학을 벗어나질 못함.


일제에서 연구한 한국사에서

고조선은 국가로 인정받질 못했음.

일제 사학자들의 주장은 고조선에는 청동기 문화가 없었고,

그러므로, 강한 국가가 있었다고 볼수는 없다.

고조선과 단군은 신화이고,

고구려, 백제, 신라의 3국이 한반도 최초의 국가다.

라는 주장.


하지만, 고조선의 청동기 유물과 고인돌들이 발굴되고,

먀야 문명처럼 청동기문화가 없이도 강한 국가의 조직은 생길수 있다.

청동기문화 = 국가 라는 주장은 현재는 폐기된 주장이다.


한국과 만주의 역사 기록, 대륙의 역사 기록에서도

공통적으로 고대 조선이라는 나라의 기록들이 있고,

한반도에서 일제가 물러난 이후에,

더이상 그런 역사기록과 유물들을 무시하기 어려워진 주류사학에서는

고조선과 단군에 대해 인정하게 된다.

하지만, 그들이 알고있던 큰틀에서 벗어나지는 못하고 여전히 신화적으로 여긴다.


지금의 한국의 고대사의 틀은 식민지 시대에 정리된 내용이다.

일제 시대에 한국 고대사를 연구해서 교육한 목적은,

일본의 조선통치의 편의를 위한것이고,

조선총독부 즉, 일본 군부가 추천하는 일본학자와 조선인 학자에 의해 정리된 내용이다.


독립이 됐지만,

한국의 고대사는 결국 식민사관에 의해 정리된 내용을 배우는 것이다.

나중에 고조선에 대한건 한국사로 인정이 됐지만,

그 고조선을 존재하지 않았던 신화라고 봤던것을,

즉 고조선은 허상이다란 것을 기준으로 정리한 민족관 역사관은 그대로 이어오게 된것이다.


모든 고대사를 한반도 내부에 집어넣기 위해,

유명한 학자가 자기의 저서에서 요동을 한반도 내부의 지명이라는 주장을 했었다.

아무 중국인을 붙잡고 물어도 요동이 한반도에 있었다고는 하지않는다.

이런게 바로 현재의 주류사학이다.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흑요석 17-03-20 11:24
 
냉정하고 객관적이게 고대 역사를 판단할 때마다

'식민사학' 프레임을 씌워서 매도하는 경우도 너무나도 많습니다.

물론 일제에 의해 변형되고 왜곡된 걸 바로잡아야 함이 타당하지만

그 외에 자신들의 주장과 다르다 해서 '식민사학' 운운하는 것도 여간 문제가 아닙니다;;
밥밥c 17-03-20 12:28
 
주류사학은 간단하게 사서 한장도 안보는 집단일 뿐이죠.

한장도 안보면서 모든것을 다알고 있다는 듯 떠드는게 전부입니다.

동전의 앞뒤처럼 똑같은 단체도 있는데 일명 지구조선사입니다.

사서따위는 그냥 무시하면 모든것이 해결되므로 어떠한 주장도 거침없이 할 수 있습니다.
꼬마러브 17-03-20 12:40
 
<엉터리 사학자 가짜 고대사> 라는 책 읽어보기를 권함
밥밥c 17-03-20 12:42
 
가장 안타까운 것은 그들이 사서를 단 한장도 안보고 역사를 설명하고 있다는 것 자체를 모른다는 것이죠.

시중의 절대다수에 해당하는 역사 해설책은 아무런 사서적 근거가 없다는 것 자체를 모르죠.

그런책들 수십,수백권을 봐도 아무런 쓸모가 없다는 것을 먼저 알야야 합니다.

어짜피 정사와 틀린데 알아서 뭐하나요.

이런책들 위주로 보면 진짜 정사를 볼 수조차 없단 것이 가장 큰 문제입니다.

아무것도 몰랐다면 오히려 좋은데, 이런책들 보고 난 이후에는 머리속에 이상한 망상이 들어차 있어서

사서내용을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상황으로 된다는 것이죠.

그냥 역사장애인 다된 것입니다.
 
 
Total 14,58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동아시아 게시판 공지사항(2014. 5. 15) (9) 관리B팀 05-16 158506
14588 [한국사] 백제(百濟)의 어원에 대한 소고 감방친구 15:32 154
14587 [기타] 하멜표류기의 진실 레스토랑스 13:50 477
14586 [한국사] 8000명 vs 93000명 "2차 진주성 전투" (7) 레스토랑스 01:37 700
14585 [한국사] 우리나라 시대별 갑옷 (5) 고이왕 11-19 1864
14584 [한국사] 한반도의 진정한 지옥도였던 경신대기근의 상황 (3) 레스토랑스 11-19 2048
14583 [한국사] 초정밀 마이크로의 세계 고려불화 인류제국 11-19 1413
14582 [한국사] 교황, 1333년에 고려 충숙왕에게 서한 보냈다 (7) 엄빠주의 11-19 1906
14581 [한국사] 하중도 유적 파괴자들은 처벌해야 합니다 (4) 감방친구 11-19 733
14580 [한국사] 4000명 vs 30000명 "행주 전투" (7) 레스토랑스 11-18 822
14579 [한국사] 춘천 하중도 청동기 유적 (23) 감방친구 11-18 1024
14578 [한국사] 고려 조선시대 근위병 질문좀 할게요 꼬꼬동아리 11-18 839
14577 [한국사] 조선시대 조상들의 소고기 사랑 (11) 레스토랑스 11-18 1660
14576 [한국사] 43000명 vs 71000명 벽제관 전투 (17) 레스토랑스 11-17 1353
14575 [세계사] 인도, 동남아 등 제3세계의 역대 왕조의 영토 지도를 … (6) 아스카라스 11-17 2114
14574 [한국사] 조선시대 막말王 정조 (9) 레스토랑스 11-17 2100
14573 [한국사] 53000명 vs 18000명 4차 평양성 전투 (7) 레스토랑스 11-16 1699
14572 [기타] 고려 별궁 (2) 인류제국 11-16 1860
14571 [한국사] 신라왕릉 출토 페르시아글라스 수입품들 (20) 레스토랑스 11-16 2857
14570 [한국사] 정치판 선동대가 돼 버린 갱단 사학자들 (6) 징기스 11-16 797
14569 [기타] 미국 대통령과 만난 조선의 사절단 (7) 레스토랑스 11-16 1295
14568 [한국사] 발버둥치는 식민사학! 그 추잡한 행태 분석 징기스 11-15 522
14567 [한국사] 조선시대 화류계의 실세 "조방꾼" 엄빠주의 11-15 817
14566 [한국사] 조선시대 외국인 노동자 "백정" (6) 엄빠주의 11-15 1066
14565 [한국사] 식민사학 왜 철폐해야 하는가 징기스 11-15 272
14564 [기타] 신라 불국사로 보는 조상들의 내진 공법 (1) 레스토랑스 11-15 581
14563 [한국사] 갱단 잡는 러시아 고고학자 발표 내용 (2) 징기스 11-15 933
14562 [한국사] 러시아 학자들, "고려 국경선은 연해주까지다" (12) 징기스 11-15 158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