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1-05-16 13:37
[기타] 왜 한국인들은 일본반응을 신경 쓰는 걸까(번역물 보고)
 글쓴이 : 객님
조회 : 3,760  

많은분들이 해외번역게시물을 보는 목적으로 이곳을 가입했고, 일본의 번역물을 보고난 뒤 그들을 욕하면서도

한편으론"내가 이걸 왜 봤지?" 혹은 더나아가 "한국인은 사대주의에 찌들어 타국의 반응에 민감하며 그들 눈치보기에

바쁘다" 라고들 말하는 사람들도 많습니다.


얼마전 제목과 같은 번역 게시물을 봤고, 이러한 번역게시물에 역사적 이해관계를 설명해야만 설득력이 있을까 싶어

이런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의문에 대답을 하기 위해서는 우리는 먼저 역사의 흐름에 대해서 알아야합니다.

우리가 역사를 이야기할때 흔히 고대-중세-근대-현대 로 나누는데, 우리는 암묵적으로 이러한 역사의 분류속에서

"역사는 항상 나쁘고 유치한것에서부터 좋은것으로 발전해왔다" 라는 의식이 있습니다. 근대와 현대를 이야기할때

서양인들은 근현대에 커다란 비중을 두는데, 그 이유는 자신들이 이 시대부터 세상의 중심이 되었다는 것을 강조

하기 위함입니다.

어쨋거나 그들이 말하는 중세에서 근대로 넘어감에 있어서 많은 동양 국가들이 홍역을 앓듯 한바탕 고생을 했는데요.

동양의 대표적인 한.중.일 의 예를 들어보도록 하죠.


가장 먼저 근대화를 추진한 일본의 경우, 서양의 페리호에 질겁하여 스스로 문호를 개방하고 모든것을 서양식으로

바꿉니다. 그들은 서양의 제도, 군사, 경제, 모든것을 서양화(독일식)시킵니다.

반면 중국의 경우, 근대화의 척도가 "서양식 군대"를 척도로 삼았습니다. 따라서 중국의 경우 영국과의 아편전쟁

같은 자료를 보면 무기는 근대화가 이루어졌지만, 그 군대의 운용이나 전투지휘 작전, 의복 그리고 문화등이

서양화가 안되어 있기에 변발을 한 중국인이 서양식 무기를 들고 싸우는 자료가 많습니다.


한국의 경우를 봅시다. 한국의 경우 일제 식민지에 의해 근대를 맞이 하였지만, 일제의 식민사관에 의해 한국인의

의식속에는 "뒤쳐져있고 열등한 민족" 이라는 의식이 자리 잡히게 되었습니다.

따라서 피눈물 나도록 "근대화된 민족"이 되기 위해 서양의 역사, 정치, 경제, 문화, 모든것을 배우게 됩니다.

우리가 어렸을때로, 세계사를 배우고 각 국가의 문화나 역사를 대략적으로나마 많이 배우던 것도 이러한

"근대화 된 민족" 이 되기 위한 수단이 지금까지도 이어져 내려온 것입니다.


그러나 이러한 것에는 커다란 문제가 있는데, "어떠한것이 근대화된 인간인가?" 라는 인간적 성찰은 전혀 없이

무조건 "서양화" 된 인간에 촛점을 맞췄다는 것이 커다란 오류 였던 것입니다.

근대화된 인간이란 단순하게 "자본주의를 이해하는 인간?" 아니면, "민주주의를 이해하는 인간?", 그것도 아니면

"과거의 풍습에 얽매이지 않고 그것을 타파한 인간?" 이런게 근대화된 인간일까요?

적어도 "인간의 도리와 사람이 살면서 지켜야할 최소한의 양심과 질서" 등등 이러한 내용을 포괄하는것이 근대화된

인간일까요? 이러한 근대화된 인간이라는 어떠한 척도도 없이, 우리나라 사람들은 일본인들이 심어놓은 열등감을

타파하기 위해 무조건 근대화된 인간이 되기위해 서양의 모든것을 배우게 된것입니다.


하지만 그러한 습성이 지금까지 내려온 지금, 그것은 나쁜것만이 아니라 또다른 좋은 점을 주게 되는데요.

지금처럼 타국의 반응에 민감한 것, 그것입니다.

결코 타국의 눈치를 보는것이 아닙니다. 전 이렇게 생각합니다. "더불어 사는것을 좋아하는 민족" 이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우리는 국가대 국가를 떠나서 개인 대 조직 이라는 상황에서도 항상 그 조직의 특성을 파악하고 그안에서

융화되는것을 잘합니다.


"일본의 탈아입구(아시아를 넘어 구미열강과 친해져야한다)사상은 아시아를 정벌하고 서양과 동등한 입장에서

서겠다는 일본인들의 생각이라면, 그것은 그들이 흠모? 하는 서양을 따라하는것 입니다."

반면 중국의 중화사상은 "세상의 중심은 중국" 이라는 그들만의 독선적인 행동양식이 있습니다.


우리네는 "홍익인간" 이 있으며, 주변국과 더불어 살기위한 습성이 있습니다. 그렇기에 특별히 일본의 반응만을

신경 쓰는것이 아니라, 전세계 모든 국가의 반응에 귀 귀울이는 민족이 된것입니다.

우리는 이제 과거 그들이(일본 그리고 서양국가)말하는 근대화된 민족은 이미 훌쩍 뛰어넘었다고 생각합니다.

정치, 경제, 사회문화, 그리고 가장 중요한것은, 그들보다 다른 국가들의 역사와 문화 모든것을 가장 많이

알고 이해하고 있는 민족이라고 생각합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지금보다는 조금더 자부심과 당당함을 가지고 살아야 하지 않나 라는 생각을 합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Mail365 11-05-16 13:57
   
안녕하세요. 수고 많으세요..객님.

좋은 글, 잘 보았습니다.

"참 선진국" 으로써 세계를 이끌어갈 대한민국 얼마 남지 않았다고 믿습니다...




*여기서 보는 많은 젊은분들(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나이의 유저분들)만 봐도, 울나라 잘 될꺼라고 믿습니다...
     
객님 11-05-16 15:28
   
게시판 관리자는 게시판에 많이 참여하는것이 썩 좋아보이진 않지만, 너무 참여를 안하니

게시판에 신경을 안쓰는건 아닌가 싶어서 습작처럼 쓴건데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개떡 11-05-16 14:27
   
사실 우리가 일본반응만을 보는 것도 아니고 말이죠. 뭐 일본쪽이 재밌긴 하지만...
홍익인간이라... "널리 인간을 이롭게하라"라는 의미의 사상이라 인용이 잘못된 것 같지만 뭐 어떻습니까. 다른나라나 민족에게는 없는 우리만이 가진 가장 토속적이지만 가장 윤리적인 사상이기도한걸요. 생각해보면 그동안 잊고지내왔으면서 자신도 모르게 정이라는 이름으로 표출된것같아요. 씻을 수 없는 죄를 지은 일본이지만 지진사태에 대한 한국인들의 태도도 그렇고...
님말을 인용해보자면 근대화의 답은 "홍익인간"이 아닐까 싶습니다
쁘늉 11-05-16 14:43
   
전 가생이 처음 왔을 땐 그냥 호기심이었어요.
"이런 싸이트도 있구나..." 하면서요 ㅎㅎ

그리고 외국 반응이 신경 쓰인다기보단 그냥 재미 있어서 봄ㅋ
11-05-16 14:55
   
좀 더 솔직해지면 일본반응에 신경쓰는게 맞습니다. 박지성경기나 여타 다른 스포츠,연예이슈 터지고 검색어순위보면 미국,중국반응도 아닌 일본반응이 실시간 검색어 탑텐에 자리잡습니다.
     
객님 11-05-16 15:25
   
일본 반응에 신경쓰는거와 일본 자체에 대해 신경쓰는건 좀 다르고 생각합니다.

예를 들어 연예쪽이나 스포츠라 해볼께요. 한류의 영향도 있곘지만, 우리는 일본의 연예나

스포츠(특정 인물에 대해..Ex 이치로가 안타를 쳤다. 혹은 홈런을 쳤다, 일본의 연예인이

어디에서 공연을 했다. 무슨 음반을 발표했다 등등)에서 먼저 관심을 가지고 반응하진

않습니다. 하지만 일본측에서는 한국에 대해 수많은 관심을 먼저 가지곤 합니다. 근래에

들어선 말이죠.. 그런 일본의 반응에 대해 우리가 관심을 가지는것은 아마도 그들의 역사적

왜곡이나 수많은 왜곡에 대해, 마치  "우리가 저들의 반응에 무감각해지면 저들은 어떤

왜곡을 할지도 모른다" 라는 심리가 반동하는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11-05-16 15:55
   
아뇨 ㅋ 그렇게 깊게 들어갈 필요도 없이
모든 분야에서 신경쓰이는게 맞다고 말하는 겁니다
111 11-05-16 15:07
   
솔직히 저도 많이 의식합니다 그럴수 밖에 없는거 같아요
아무래도 한국이 이 지경으로 가난해진게 일본때문이었고 그 분노로 악바리 같은
정신으로 여기까지 올라온거죠 절대 일본 덕분이다 라는거 절대 아닙니다 네버 네이버~
윌러 11-05-17 05:52
   
뽁바리가 국내 찌라시 언론 스토커하는 수준은 어떻고?
     
객님 11-05-17 08:58
   
본문 안읽어보십니까? 그거에 대해 언급했는데..
 
 
Total 18,374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2077
1445 [기타] 일본의 위기인가? 돌파구는 과연 있는 것인가? (3) 06-10 4029
1444 통일세보다 무서운 日 통일저지!! (4) 한시우 06-10 3805
1443 우리나라는 왜 죄수들한테 인터넷 못하게 할려고 하… (16) 우리나라 … 06-10 2918
1442 [중국] 짝퉁천국, 중국, 세계 명품 중심 시장으로 변신 (13) ㅉㅉ 06-10 4217
1441 통일한국님 보시오 만약에 북한 중국이랑 전쟁나면 (3) 알라마더퍽… 06-10 3126
1440 [기타] 1분기 GNI 2년 만에 감소 (실질 국민총소득 추이) (4) 시나브로 06-10 3586
1439 [일본] <日서 살해된 韓여성 유족 "항소조차 안 하다니"> (8) t 06-10 3253
1438 [중국] 북한의 고급차 밀수를 적발 - 작년말, 다이렌(大連)에… (1) 시나브로 06-10 3277
1437 [북한] 북 “비밀접촉 MB가 직접 지시” (6) 06-09 3228
1436 [북한] 보위부 출신 탈북자 경고 "언젠가는 우리가 정신 못… (7) 에투 06-09 3923
1435 [몽골] 짱깨붕괴->북한붕괴->만주수복->몽골연합 (8) 뽀글이 06-09 4362
1434 [북한] 짱개 붕괴되면 --> 당연히 북한 망하네~ (11) 뽀글이 06-09 3147
1433 [중국] (내몽골) 데모 유발시킨 역살로써, 운전수에 사형판… (1) 시나브로 06-09 3822
1432 중국 부동산 거품 꺼지기 시작했답니다. (9) 대퇴부장관 06-09 4034
1431 [대만] 중국인의 대만개인여행 해금으로...6월말 (1) 시나브로 06-09 3706
1430 [중국] 짱깨들이 붕괴되는건 기정사실 아닌가? (44) 뽀글이 06-09 3623
1429 [중국] 세계 초강대국 중국. 우리는 중국에대해 얼마나 알고… (46) 이승민 06-09 4319
1428 [기타] 서양은 동양과 맞붙었을 때 이긴 적이 없다. (13) e 06-09 4307
1427 [중국] 컨닝기기 판매 62명 구속 (중국대학입시) (1) 시나브로 06-09 4013
1426 (탈북자) 출신 첫 고위공직자 - 조명철 박사 (1) 시나브로 06-09 3386
1425 [기타] 국내 언론은 확실히 한국인에게 편파적이다. (3) 음해 06-09 4008
1424 . (19) . 06-08 4012
1423 [기타] 잡게글에 공감이 가는글이 있길래 (9) ^^ 06-08 3387
1422 [중국] 몽골인들은 왜 분노하는가 (8) 봉달이 06-08 4410
1421 [중국] 연해주 중국이 러시아에게 반환해달고 하면 순순히 … (17) 피지컬러링 06-08 6500
1420 [중국] 따끈따끈한 소식입니다 (5) skeinlove 06-08 3420
1419 [북한] KN-06 미슬 시험 발사 (1) 곰곰이 06-08 4452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