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1-05-15 16:26
[중국] 화학물질 담았던 드럼통이 냄비로 둔갑하는 환타지의 나라
 글쓴이 : 봉달이
조회 : 4,561  

폐 드럼통으로 만든 중국산 냄비 주의보

중국 언론에 소개된 폐기 드럼통으로 만든 냄비 제조 과정.

 

최근 중국에서 가짜 쇠고기, 유독성 콩나물 등 유독성 식료품이 사회 문제를 야기하고 있는 가운데 폐기 드럼통으로 만든 냄비가 대량으로 유통돼 충격을 주고 있다.

 

중국 도시쾌보에 따르면 저장성 이우시 근교에는 석유와 유기 화학 원료를 담았던 폐기 드럼통을 녹여 중국식 냄비를 만드는 공장이 단지를 이루고 있다. 마을 입구에서부터 화학약품 냄새가 코를 찌른다. 길거리에는 냄비의 원재료로 보이는 폐 드럼통이 여기저기 나뒹굴고 있다. 드럼통에는 ‘공업용 트리클로로 에틸렌’  ‘인체와 환경에 유해’ 등 경고 문구가 붙어 있다.

 

익명을 요구한 제조업체 근로자는 10분에 1개 꼴로 중국식 냄비를 생산하고 있으며, 드럼통을 냄비 크기로 둥글게 잘라낸 뒤 단조 기계로 두드려 냄비 형태를 만들어 낸다고 밝혔다. 이후 고온으로 달군 뒤 화학 약품 처리를 통해 표면에 붙어 있던 페인트를 녹인 뒤 광택 가공을 거치면 그럴듯한 냄비로 바뀐다. 그는 냄비 공장이 밀집한 이 지역에서만 연간 백만 개의 냄비를 만들어 시중에 유통시키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지 주민들은 이런 냄비 공장이 8년 전 처음 문을 연 뒤 우후죽순으로 늘어나 현재 40여 업체가 들어섰다고 밝혔다.

 

냄비 공장들은 폐품 회수업자들에게 폐기 드럼통을 하나에 30~40위안(4900원~6500원)에 사들인다. 드럼통 1개로 중국식 냄비 9~10개를 만들 수 있으며, 철판을 사용하는 정상적인 제조방법보다 원재료 가격이 1톤 당 수천 위안이나 아낄 수 있다.

 

소식통에 따르면 문제의 냄비는 중국 동부 지역에 광범위하게 유통되고 있으며, 실제로 도매 시장에서 어렵지 않게 발견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제조업자들은 기름을 담았던 드럼통보다 화학 물질을 담았던 드럼통이 더 두꺼워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업자는 중국 언론과 인터뷰에서 충격적인 사실을 털어놨다.

 

“제철소에서 구입한 철판으로 만든 (정상)냄비에 비해 드럼통으로 만든 냄비가 더 튼튼하고 가볍다. 열전도율도 좋기 때문에 요리사들이 선호한다. 대다수의 레스토랑은 이런 냄비를 쓰고 있다고 보면 된다. 매출이 아주 좋다.”

 

저장성 공업대학 화학공정과 후샤오쥔(胡暁君) 부교수는 “문제의 중국식 냄비가 조리 과정에서 산성이나 알칼리성 식품에 접촉할 경우 냄비에 함유된 유독 물질이나 유해 물질이 흘러 나와 요리 속에 녹아 들어가게 된다”라고 밝혔다. 후 교수는 유해 물질이 체내에 흡수되면 호흡기 질환, 심장 질환, 피부 질환을 유발하며 심할 경우 중추신경을 손상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8,14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53 [기타] 어제 점심시간 무렵에 (2) ^^ 06-01 3572
1352 [기타] 노쇠한 美증시, 상장기업수 14년간 절반 급감 (9) ㅉㅉ 06-01 3505
1351 [기타] 설문조사 결과 (2) ^^ 05-31 3235
1350 [북한] 북한 군사위 남측과 상종안할것 (11) skeinlove 05-31 3341
1349 [중국] 덩샤오핑, 中 발전전략 ‘박정희 모델’ 모방“ (7) skeinlove 05-31 3633
1348 [중국] 러시아에까지 민폐 끼치는 중국 (5) 봉달이 05-31 5134
1347 [북한] 해외에서 본 김정일 訪中 무엇 노렸나 (4) 봉달이 05-31 3878
1346 G2 라고 설치는 중국의 실상은 국제적으로 지원받는 … (4) 봉달이 05-31 3695
1345 [중국] 2011 상반기 조선족 관련 뉴스 (6) 겨울 05-31 4475
1344 [중국] 중국 연변 조선족 자치주의 각 부서별 간부들 민족 … (7) 야비군 05-31 4766
1343 [중국] (내몽골) - "중국 네이멍구 자치주에 계엄령" (3) 시나브로 05-31 3848
1342 [중국] . (1) 야비군 05-31 3107
1341 (한국인 : 한국계 중국인 : 중국인) vs (남한인 : 중국… (1) 시나브로 05-31 3380
1340 [기타] 유게를 잠시 본후에.. (2) ^^ 05-30 3229
1339 [중국] 몽골, 티벳, 위구르 (6) R.A.B 05-30 4314
1338 [중국] 중국사람들은 한국이 못사는 줄 아나요? (11) 마운트롤리 05-30 5290
1337 [기타] 유리 발언으로 백청강 까이는데. (9) ㅈㅈㅈ 05-30 3730
1336 [북한] 美, `北미사일 요격훈련` 계속 중 ... 북한미사일징후 (2) skeinlove 05-30 3311
1335 [기타] 동아시아 유일의 호구(한국) (10) jku0112 05-30 4605
1334 [중국] 부정부패 척결 위해 기프트 카드 실명제 도입 (8) ㅉㅉ 05-29 4379
1333 [중국] 자유를 원하는 홍콩 (11) R.A.B 05-29 4147
1332 [중국] "허위 공시 안 통해…" 中기업들 美서 굴욕 (10) R.A.B 05-29 4062
1331 [기타] 외국인 근로자 귀한 몸…연봉 3000만원대 속출 (2) a 05-29 5656
1330 [북한] 北 방송 “국민 행복지수 중국 1위, 북한은........ (10) skeinlove 05-29 3668
1329 [기타] 한국이 살아남는 방법 (5) Equus 05-29 3889
1328 [중국] 프리드먼이 본 美·中·日·韓 (8) 봉달이 05-29 4662
1327 조선족은 동포가 아니니 운영자는 아집부리지마라 (18) 미국교포 05-28 3908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