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1-05-15 15:53
계약 이행율 50% 신용 잃은 中기업 계약서는 그냥 휴지임
 글쓴이 : 봉달이
조회 : 3,291  

계약 이행율 50% 신용 잃은 中기업


중국 기업들이 매년 40억 건의 계약을 맺고 있지만 이행율은 50%에 불과하다고 중국경제지 경제참고보(經濟參考報)가 보도했다.

 

경제참고보는 중국 기업의 신용도 부족은 중국 기업의 불치병이라고 지적하면서 이로 인해 매년 6천억 위안(99조 8천억원) 안팎의 직간접적인 손실이 발생하고 있다고 밝혔다.

 

계약 불이행의 구체적인 사례는 품질 불량, 위조, 대금 미납, 사기 등이다. 실제로 중국 상무부 등 통계에 따르면 2009년 대금 납기일을 60일 이상 넘긴 기업이 전체의 33%를 차지했고, 매년 증가 추세다. 일부 기업은 대금 지급 불능 상태로 손실액은 계약액의 1~2% 수준이다.

대부분 국가에서는 손실액이 0.25~0.5%에 그치고 있는 것과 비교된다.

 

대금 회수 대행업체인 중마오유스(中貿友施) 신용관리 유한공사의 전 사장 리쿠이위안(李奎元)은 “중국 기업의 신용도가 낮은 것은 신용을 지키게끔 하는 제도가 부족하고 최소한의 비즈니스 도덕이 없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중국의 폐쇄적인 신용 관리 제도도 문제점으로 꼽힌다. 중국에서는 인민은행이 독점적으로 기업과 개인의 신용 정보를 관리하고 있지만 외부에 정보를 제공하지 않고 있다. 상무부 국제무역 경제합작 연구원의 한자핑(韓家平) 주임은 중국에서 신용 정보를 수집하고 조사하는 것은 아주 어려운 일이라고 토로했다.

 

미국계 투자은행 판 아메리카 캐피탈(Pan-America Capital)의 부이사장을 역임한 경제학자 차오안은 중국에서 속지 않는 노하우를 가르치는 교육 프로그램과 서적이 미국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면서, 중국 기업의 신용 실종 원인을 사회 전체의 도덕 불감증, 사법 감독 미비, 제도 미비로 꼽았다. 중국 정부가 국민을 속이고 있고 사회 전체도 서로 속이고 있어 기업이 신용을 지키지 않는 것은 당연한 현상이라고 덧붙였다.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대학의 셰톈(謝田) 교수는 중국 기업의 상당수가 공무원과 공산당 간부와 결탁해 있어 근본적으로 위법 행위를 다스리기 힘든 구조라고 설명했다. 셰톈 교수는 법을 지키기 보다는 뇌물로 법망을 피하고 사업권을 따내는 기업들이 늘어나면서 사회 전체의 신용 가치가 떨어지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봉달이 11-05-15 16:02
   
중국 경제지에서 조차 중국기업의 계약 불이행을 경계하는데

한국의 경제지는 중국기업의 현실을 직시하는 글을 본적이 없다

한국경제지는 중국기업의 실상을 정확히 보도하여

한국기업의 피해가 최소화 되도록 노력하여야 한다
시간여행자 11-05-15 16:16
   
사상누각
 
 
Total 18,37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2180
1448 몰락하는 일본을 보며.. (19) 바람꽃 06-10 5371
1447 [기타] 중국의 성장이 가져다 준 대만의 기회와 운명 (6) 06-10 4058
1446 [필리핀] 코피노 한국인들 한번정도 생각해주시길 (17) 피지컬러링 06-10 5114
1445 [기타] 일본의 위기인가? 돌파구는 과연 있는 것인가? (3) 06-10 4032
1444 통일세보다 무서운 日 통일저지!! (4) 한시우 06-10 3807
1443 우리나라는 왜 죄수들한테 인터넷 못하게 할려고 하… (16) 우리나라 … 06-10 2918
1442 [중국] 짝퉁천국, 중국, 세계 명품 중심 시장으로 변신 (13) ㅉㅉ 06-10 4218
1441 통일한국님 보시오 만약에 북한 중국이랑 전쟁나면 (3) 알라마더퍽… 06-10 3126
1440 [기타] 1분기 GNI 2년 만에 감소 (실질 국민총소득 추이) (4) 시나브로 06-10 3590
1439 [일본] <日서 살해된 韓여성 유족 "항소조차 안 하다니"> (8) t 06-10 3260
1438 [중국] 북한의 고급차 밀수를 적발 - 작년말, 다이렌(大連)에… (1) 시나브로 06-10 3282
1437 [북한] 북 “비밀접촉 MB가 직접 지시” (6) 06-09 3230
1436 [북한] 보위부 출신 탈북자 경고 "언젠가는 우리가 정신 못… (7) 에투 06-09 3923
1435 [몽골] 짱깨붕괴->북한붕괴->만주수복->몽골연합 (8) 뽀글이 06-09 4364
1434 [북한] 짱개 붕괴되면 --> 당연히 북한 망하네~ (11) 뽀글이 06-09 3147
1433 [중국] (내몽골) 데모 유발시킨 역살로써, 운전수에 사형판… (1) 시나브로 06-09 3825
1432 중국 부동산 거품 꺼지기 시작했답니다. (9) 대퇴부장관 06-09 4041
1431 [대만] 중국인의 대만개인여행 해금으로...6월말 (1) 시나브로 06-09 3714
1430 [중국] 짱깨들이 붕괴되는건 기정사실 아닌가? (44) 뽀글이 06-09 3625
1429 [중국] 세계 초강대국 중국. 우리는 중국에대해 얼마나 알고… (46) 이승민 06-09 4323
1428 [기타] 서양은 동양과 맞붙었을 때 이긴 적이 없다. (13) e 06-09 4310
1427 [중국] 컨닝기기 판매 62명 구속 (중국대학입시) (1) 시나브로 06-09 4017
1426 (탈북자) 출신 첫 고위공직자 - 조명철 박사 (1) 시나브로 06-09 3391
1425 [기타] 국내 언론은 확실히 한국인에게 편파적이다. (3) 음해 06-09 4010
1424 . (19) . 06-08 4014
1423 [기타] 잡게글에 공감이 가는글이 있길래 (9) ^^ 06-08 3390
1422 [중국] 몽골인들은 왜 분노하는가 (8) 봉달이 06-08 4410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