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6-11-04 13:37
[일본] 불고기에 대한 기록 고대 서적
 글쓴이 : 에버모션
조회 : 4,140  

고구려 안악 3호 벽화  불고기의 원형 맥적을 구워 먹는 그림

 

 

조선시대 김홍도 그림에서 불고기의 다른 이름 설야먹을 구워 먹는 그림

김홍도의 <설후야연> (雪後夜宴)에서는 양반가 집안에서 불고기를 먹는 모습이 나온다

 

김홍도가 정조대의 화가이니, 18세기 중후반의 그림이라고 보면 된다.
선비와 기생들이 야외에서 한적하게 불고기를 구워먹는 광경이다,
보온용 머리장식과 소나무 가지의 흰눈을 보면, 시기적으로 겨울임을 알 수 있다

 

조선시대  숯불과 철판을 이용해서 불고기를  구워먹고 있다

 

 

조선시대 석쇠를 이용해서 고기와 생선 떡등을 구워 먹었다

 

국적/시대 : 한국(韓國) / 조선(朝鮮)
재질 : 금속(金屬) / 철제(鐵製
크기 : 가로(가로) : 31.8 , 세로(세로) : 19.7
용도/기능: 식(食) / 취사(炊事) / 취사(炊事) / 석쇠(석쇠)

출토지: 충청남도(忠淸南道)
소장처 : 공립(公立) / 대전향토(대전향토)
유물번호 : 향사역민 000874-000

 

 

 

기록으로는

 

 


4세기 진대(晉代)의 수신기(搜神記)

3세기경 중국 문헌 수신기에 ‘맥적을 만들 때 장(醬)과 마늘로 조리해 불에 직접 굽는다’고 했으며. 의례(儀禮)에는 범적무장(凡炙無醬)이라고 해 ‘적(炙)은 이미 조리되어 있으니 먹을 때 일부러 장에 찍을 필요가 없다’고 기록되어 있다

 

4세기 진나라 때 간보라는 사람이 쓴 ‘수신기(搜神記)’에 중원의 귀족과 부자들이 오랑캐 음식인 강자맥적(羌煮貊炙)을 즐긴다고 걱정하는 대목이 있다. 티베트의 강족이 먹는 삶은 양고기와 고구려 구성원인 맥족의 숯불구이가 중국에서 지나치게 유행한다고 걱정하는 모습이다

 

최남선은 ‘조선상식문답’  한반도의 숯불구이가 얼마나 유명했는지 원나라에서는 고려에서 쇠고기를 수입해 가는 것은 물론이고 숙수(요리사)까지 초빙해 갔다

 

조선시대 불고기는 ‘설야먹’이라 불렸으며 요리책 ‘음식디미방’에 따르면 ‘설야멱(불고기)’을

가지처럼 먹는다‘라고 설명하고 있을 정도로 대중적인 음식이었다

 

필원잡기 (筆苑雜記)(1487년) 세종 때 직제학 벼슬을 지낸 김문은 정승들과 담소를 나누다가

천하제일의 요리는 우심적(牛心炙), 즉 소고기 숯불구이라 말한 기록

 

산림경제 (山林經濟)(1715년)는 설야멱 적에 대하여 "소고기를 저며 칼등으로 두들겨 연하게 한 다음 대나무 꼬챙이에 꿰어서 기름과 소금을 바른다. 충분히 스며들면 뭉근한 불에 구워 물에 담갔다가 다시 굽는다. 이렇게 세 차례 하고 참기름을 발라 숯불에 다시 구우면 아주 연하고 맛이 좋다."고 하였다

 

홍만선은 '산림경제'에서 숯불구이를 설하멱적(雪下覓炙)이라 기록

 

조수삼(趙秀三:1762∼1849)이 쓴 (세시기)에서는 "설야멱을 일명 곶적(串炙)이라 하며 대나무 꼬챙이에 꿰어 굽는다."고 하였다

 

열하일기(熱河日記)(1780년) 실학자 박지원이 난로회의 풍류를 기록으로 남겼다.
“눈 내리는 날, 김술부 공과 함께 화로를 마주하고 고기를 구워 먹으며 난로회를 했는데 방안이 연기로 후끈하고 파, 마늘, 고기 굽는 냄새가 온몸에 배었다. 공이 북쪽 창문으로 가서 부채를 부치며 맑고 시원한 곳이 있으니 신선이 사는 곳이 멀지 않다고 말했다.”

 

시의전서(是議全書)는 19세기 말엽 조선 말기의 요리책으로 지은이는 전해지지 않는다 에서는 정육을 얇게 저며 양념한 것을 '너비아니'라 하였다,

 

추재집 (秋齋集)(1839년) 소고기를 먹는 법과 조리법으로 신라인도 먹었다  조수삼의 ‘추재집(秋齋集)’에. 신라에도 박달나무로 숯불을 피운 후 고기를 구워 먹는 모임이 있었으니 송나라보다도 이전이다. 참고로 설야멱을 숯불구이 불고기의 옛말이다 기록
 

임원경제지 (林園經濟志) (1842년) 40년 가까운 세월의 열정과 노력을 담아낸 개인 저작 조선 최대 백과사전으로 순조 때 서유구가 쓴 '임원경제지'의 석쇠로 소고기를 구웠다 기록

 

동국세시기(東國歲時記)(1849년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는 음력 10월 1일(올해 양력으로는 10월 27일)은 숯불에 고기 구워 먹는 날이라고 10월의 행사로 기록돼 있는 날이다

“서울 풍속에 화로에 숯불을 피워놓고 석쇠를 올려놓은 다음 쇠고기를 기름, 간장, 달걀, 파, 마늘, 후춧가루 등으로 양념해 구우며 화롯가에 둘러 앉아 먹는데 이를 난로회라고 한다. 숯불구이는 추위를 막는 음식으로 이달부터 볼 수 있다.”

 

해동죽지 (海東竹枝)(1925년)에는 설야적(雪夜炙)이 나오는데, "개성부(開城府)의 명물로서, 소갈비나 염통을 기름과 훈채로 조미하여 굽다가 반쯤 익으면 찬물에 잠깐 담갔다가 센 숯불에 다시 굽는다. 눈 오는 겨울밤의 안주로 좋고 고기가 매우 연하여 맛이 좋다."고 하였다

 

조선요리제법(1939년)에서는 우육구이(너비아니) 만드는 법에 대하여 "고기를 얇게 저며서 그릇에 담고 간장과 파 이긴 것· 깨소금· 후추· 설탕을 넣고 잘 섞어서 굽는다."고 했다. 지금의 양념구이인 것이다. '너비아니'란 말은 소고기를 너붓너붓하게 썰어서 굽기 때문에 나온 것이라고 한다.

 

고사통 (故事通)(1943년) 맥적(불고기)의 기록은 육당 최남선의 역사서 에 기록되어 있다

고구려(맥적) -> 고려 (설야먹) -> 조선 (설야먹. 너비아니)

 

위 기록은 모두 불고기에 대한 기록

.


 

 

열도의 육식 문화는

일본 역사를 보면 675년 덴무 일왕이 육식금지령을 내려 무려 1872년 육식금지령이 해제된 1200년 동안 고기를 먹지 않았다. 그래서 고기를 쉽게 먹을 수 있도록 발달한 것이 샤부샤부와 돈가스였다. 

그 밑바탕에는 불교의 융성과 도래인 세력을 음식 측면에서 견제하기 위한 정책이었다는 설도 있다. 메이지 유신이 되고 서양문물을 받아들이면서 일왕이 먼저 육식 시범을 보였다.


 

육식이 해금된 1872년 2월 메이지왕의 거처에 해금령을 반대하는 측의 자객이 열 명이나 난입하여 4명이 사살된 사건이 발생했다 그만큼 육식에 대한 거부감이 컸다


그러나 육식에 대한 거부감이 있던 서민들은 쉽게 동화되지 못했고 육식에 일본식 요리법이 가미되면서 서양요리의 일본화가 진행되었다. 그래서 메이지 유신을 요리 유신라고 부르기도 한다. 

지금의 돈가스는 서양의 튀김요리인 커틀릿(Cutlet)이 원조로 처음에는 포크 가쓰레쓰로 불렸고 이후 가늘게 채를 썬 양배추와 간장 소스가 결합되면서 돈가스로 발전했다. 일본의 서민들이 자유롭게 육식을 먹은 것은 불과 100년이 안되었다 

 

(( 참고 : 이탈리아의 음식을 오스트리아가 수입 그리고 비엔나 슈니첼은 영어권으로 수출되면서 포크 커틀릿으로 이름이 바뀌었고,일본인들이 19세기 메이지유신 이후 서구 문명을 닥치는 대로 소화해내면서 커틀릿을 가츠레츠로 음차하고 돼지라는 뜻의 돈(豚)을 붙여 돈가스를 만들었다))

 

 

한국의 불고기가 일본에 전래된 야끼니꾸의 시초에는 두 가지 설이 있다.


오사카에서 평양 냉면집을 경영하던 평양 출신의 임광수라는 식도원 창업자가 1986년 서울 아시안게임 때 한국에 들어와 냉면집에서 불고기를 굽는 것을 보고 일본 오사카에 돌아가 불고기를 굽기 시작한 것이 일본 야끼니꾸의 시초가 된 것이다.


한국인들이전후 강제징용되면서 우리나라 사람들이 연탄불에 고기를 직화구이한데서 그 유래를 찾아볼 수 있다. 호루몽 야키라고 불린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햄돌 16-11-04 16:42
   
좋은자료 감사합니다.

예로부터 우리나라 고기요리는 유명했네요

잘 읽었습니다.
     
토담토담 16-11-09 07:26
   
옆에 일본이 있어서 그렇지
우리 민족이 평범...
또공돌이 16-11-06 14:33
   
좋은자료 감사합니다.
 
 
Total 85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36 [일본] 조선과 일본의 무역 수준 eo987 01-08 2138
635 [일본] 일본의 군사력이 조선보다 강하다? -_- (10) eo987 01-08 3714
634 [일본] 조선-일본 생산력 비교 :명치유신이후 일본의 변화 (3) eo987 01-07 1603
633 [일본] 동아시아 역사 전문가님들아 !!! (5) 탈레스 01-01 1092
632 [일본] 일왕 천황? (12) 대쥬신1054 12-10 1699
631 [일본] 일본 기록의 백제 출신의 왜왕들 에버모션 11-06 2940
630 [일본] 불고기에 대한 기록 고대 서적 (3) 에버모션 11-04 4141
629 [일본] 돈까스의 탄생 (2) 에버모션 11-04 2604
628 [일본] 일본의 막부, 고려문과 고려견 (27) 스코티쉬 11-04 3963
627 [일본] 일왕에 대한 전쟁면책론 (3) 그노스 11-03 1371
626 [일본] 미군이 찍은 1950년대 동경 (16) 햄돌 11-01 5399
625 [일본] 개인적으로 평범한 일본인들은.. (3) 왕머리삼촌 10-26 2256
624 [일본] 키모이 가마쿠라 불상 뒤에 처박힌 한국 보물 (7) 햄돌 10-24 3540
623 [일본] 경복궁요? 오사카성이 더화려하고이뿌던데 (32) 디바2 10-24 4649
622 [일본] 러일 우호통상 조약(가칭)체결은 세계 규모의 지정학… (1) Shark 10-23 1370
621 [일본] 역갤러님들의 망상 -동남아기후는 농사가 좋다? (44) eo987 10-22 2553
620 [일본] 신라 명신의 비밀 햄돌 10-20 2308
619 [일본] 일본의 태생과 도래인 (5) 햄돌 10-20 2691
618 [일본] 일본 인구도 날조 (5) eo987 10-18 3443
617 [일본] 소말리아해적=왜구 (1) 꼬꼬동아리 10-17 1624
616 [일본] '반미친중 국가' 필리핀에게 군사원조를 하는… (1) Shark 10-13 2461
615 [일본] 美국방성의 분석, 중국의 핵공격으로 일본은 절멸? Shark 10-12 3582
614 [일본] [질문] 일본 국호에 대한 의문점입니다. (13) 아날로그 10-12 2848
613 [일본] 일본의 문자 가타카나가 신라에서 유래 (9) 햄돌 10-11 3088
612 [일본] 역사적으로 일본이 한국의 국력을 뛰어넘은 시기는 (21) 흑요석 10-11 3534
611 [일본] 日 후쿠시마 원전서 오염 물질 유출…"고농도 방사성… (3) 굿잡스 10-07 2127
610 [일본] 한국과 일본은 핵무장하라는 미국의 논문으로 보는 &… (2) Shark 10-06 2282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