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6-09-18 04:02
[일본] 일본우파가 보는 패전일에 생각하는 일본의 진정한 독립
 글쓴이 : Shark
조회 : 1,533  



             종전기념일에 생각하는 일본의 진정한 독립



                                              終戦記念日に思う


                                   2016年8月17日  増田俊男     번역 오마니나 



1945년 8월 15일, 일본은 포츠담 선언을 수락해 연합군에게 무조건 항복했다.


유대인 자본(일루미나티 주체)에 세뇌된 요시다 시게루는 부하인 오쿠무라 1등 서기관(워싱턴 DC 주 일본대사관)에게 선전 포고서를 미 국무부에 송달하는 것을 고의로 지연했기때문에 진주만 공격은 "기습"이 되어 미국 국민의 대일 증오심을 부추켜져, 일본은 패전 침략국이라는 오명으로 규정되었다.


미 정부의 사실 상의 전략 수립기관인 CFR(외교문제 평의회, 유대인 자본 주체)는 헌법과 미일 안보에 의한 미국의 대일 영구적 지배체제를 확립할 것을 진언해 결정, GHQ(전후 일본의 주권자)의 맥아더에게 실행시켰다. 요시다 시게루는 맥아더가 넘긴 헌법을 수정하지 않고 받아들여 국회결의를 거쳐 1947년 4월 28일 공포했다. 전수방위라는 제 19조 및 사실상 대일 점령조약인 일미안보를 영구적 조약화하는 최고 법규(헌법 제 97조)제 2항(국제 협약 준수)으로 일본은 완전히 미국의 속국이 되도록 획책되었다.


일본의 정치는 메이지 이후 관료주도이며, 전후 일본의 관료는 대미예속을 취지로, 이에 반하는 세력이나 인물을 배제해왔다. (나카가와 쇼이치의 예를 들 것도 없다)


일본의 기간 산업의 집합체인 경단련을 봐도 철두철미한 대미예속이다. 언론은 말할 것도 없이 미국의 대일선전의 전달자에 지나지 않는다. 일본국 헌법 자체가 미국의 대일 점령정책의 일환이므로 정·관·민·언론 모두가 대미예속인 것은 당연하다. 굴레인 대미 예속체제가 정착되어 있는 일본에게 주권회복과 독립의 가능성은 있는 것일까. 대미예속헌법을 한 글자도 개정하지도 못하고 금이야 옥이야 지키고있는 일본에게 미국으로부터의 독립은 불가다.


 헌법도, 관료도, 민간기구도, 언론기구도, 모두 미국이 만든 대일 지배체제다.


 찻잔이든 밥그릇이든 때려 부술 수 있고, 또한 부수는 것이 허용되는 것은 찻잔이나 밥그릇을 만든 사람이다. 일본의 헌법도, 관료도, 민간기구도, 언론기구도, 스스로 바꿀 수는 없다. 일본의 독립은 미국이 하는대로, 미국의 국익에 달려있다. 미국은 최근 갑자기 일본의 재군비를 소망하기시작했다. 일본의 재무장과 자신의 안전보장을 스스로의 힘으로 지키는 것이므로 자주독립이다. 미국의 대일 지배전략의 일환으로서 일본에 부여된 헌법 제 9조의 개정을 바라고 있다!


일본을 독립시키는 것이 어째서 미국의 국익인가.미국의 최대 상대는, 대립하지 않고 관계하는 중국이다. 중국의 GDP도 군사비도 미국을 넘는 것은 시간 문제.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의 중국의 군사패권 확대는 멈출 줄을 모른다.


팽창하는 인민 해방군의 열기를 얼추 빼놓을 수있는 것은 미국이 아니라, 일본을 향하게 하는 것이 미중 공통의 국익인 것이다. 그래서 미국은 중일갈등을 부추켜 중국에게 미군의 오키나와 철수의 뜻을 전하는 등 마치 미국이 중국의 센카쿠 점령을 부채질하고 있는 것 같다.


미국에게 허용된 독립을 지렛대로 일본이 진정한 독립을 쟁취하기 위해서는, 인민 해방군의 도전을 물리쳐 이겨내야 한다. 중일전쟁이 늦으면 늦을수록 일본의 승률은 내려가고, 내일이라도 중국 전 군사기지에 기습을 가해 타격하면 승률은 100%가 된다. 대 중국전쟁은, 그것이 국지전이든 총력전이든 이겨야 한다. 이기지못하면 미국에게 허용된 일순간의 독립을 진정한 독립으로 바꿀 수 없다. 패배하면 미국의 속국에서 중국의 속국을 바뀔 뿐이다.


종전 71년을 맞아, 일본이 놓여있는 현실을 알고, 일본독립을 위한 결단을 하지 않으면 안된다.



http://www.masudatoshio.com/%e7%b5%82%e6%88%a6%e8%a8%98%e5%bf%b5%e6%97%a5%e3%81%ab%e6%80%9d%e3%81%86/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841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98 [일본] 일왕에 대한 전쟁면책론 (3) 그노스 11-03 1396
597 [일본] 미군이 찍은 1950년대 동경 (16) 햄돌 11-01 5485
596 [일본] 개인적으로 평범한 일본인들은.. (3) 왕머리삼촌 10-26 2273
595 [일본] 키모이 가마쿠라 불상 뒤에 처박힌 한국 보물 (7) 햄돌 10-24 3588
594 [일본] 경복궁요? 오사카성이 더화려하고이뿌던데 (32) 디바2 10-24 4699
593 [일본] 러일 우호통상 조약(가칭)체결은 세계 규모의 지정학… (1) Shark 10-23 1388
592 [일본] 역갤러님들의 망상 -동남아기후는 농사가 좋다? (44) eo987 10-22 2610
591 [일본] 신라 명신의 비밀 햄돌 10-20 2320
590 [일본] 일본의 태생과 도래인 (5) 햄돌 10-20 2727
589 [일본] 일본 인구도 날조 (5) eo987 10-18 3520
588 [일본] 소말리아해적=왜구 (1) 꼬꼬동아리 10-17 1631
587 [일본] '반미친중 국가' 필리핀에게 군사원조를 하는… (1) Shark 10-13 2511
586 [일본] 美국방성의 분석, 중국의 핵공격으로 일본은 절멸? Shark 10-12 3628
585 [일본] [질문] 일본 국호에 대한 의문점입니다. (13) 아날로그 10-12 2919
584 [일본] 일본의 문자 가타카나가 신라에서 유래 (9) 햄돌 10-11 3159
583 [일본] 역사적으로 일본이 한국의 국력을 뛰어넘은 시기는 (21) 흑요석 10-11 3620
582 [일본] 日 후쿠시마 원전서 오염 물질 유출…"고농도 방사성… (3) 굿잡스 10-07 2189
581 [일본] 한국과 일본은 핵무장하라는 미국의 논문으로 보는 &… (2) Shark 10-06 2305
580 [일본] 남쿠릴4도(북방영토) 반환을 위해 러일 경제협력에 … (1) Shark 10-05 2040
579 [일본] 일본애들 니들은 뭐 좀 다른것 같냐; (8) 얌얌트리 10-02 2802
578 [일본] '에히메 마루'(えひめ丸) & 'USS Greeneville… Shark 10-01 2571
577 [일본] 에도막부 출범 이후 일본 서민들의 삶은 어떠했나요? (5) 천년의시 09-30 2946
576 [일본] '독서강국' 일본은 옛말? 최근엔 책 거의 안 … (7) Shark 09-28 3094
575 [일본] 궁중연회에서 조차도 맨밥만 먹었던 일본인들 (55) Shark 09-23 6928
574 [일본] 움직이는 러일 경제협력, 영토문제는 아베 신조에게 … (1) Shark 09-20 1990
573 [일본] 일본이 본 재개된 한일 통화스와프와 동북아 정세 (13) Shark 09-19 3512
572 [일본] 일본우파가 보는 패전일에 생각하는 일본의 진정한 … Shark 09-18 153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