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6-08-15 18:44
[한국사] 스스로 중국의 속국이였음을 인정한 조선
 글쓴이 : knb14
조회 : 629  

세종 3권, 1년(1419 기해 / 명 영락(永樂) 17년) 4월 16일(경인) 3번째기사 

禮曹啓: “聖節賀禮, 依藩國儀注, 跪左膝三叩頭。” 從之。 
예조에서 계하기를, 
“성절(聖節)에 대한 하례(賀禮)는 속국의 의주(儀注)에 의하면, 왼쪽 무릎을 꿇고 세 번 머리를 조아리는 것으로 되어있다.” 
고 하므로, 그대로 따랐다. 

----- 

선조 35권, 26년(1593 계사 / 명 만력(萬曆) 21년) 2월 28일(계축) 7번째기사 
윤근수가 경성으로 진격하기를 청하며 경략에게 올린 자문  

...한편으로는 속히 남병의 포수를 선발, 밤새 달려오도록 해서 모두 도착하기를 기다렸다가 경성을 바로 공격하여 잔영을 유지하고 있는 나머지 적들을 속히 전멸하게 하여 위로는 천자의 위엄을 떨치고, 아래로는 속국(屬國)을 보존시키소서. 그렇게 한다면 이 어찌 일거 양득의 유쾌한 일이 아니겠습니까. 

----- 


정조 18권, 8년(1784 갑진 / 청 건륭(乾隆) 49년) 10월 8일(경인) 2번째기사 
관서 지방의 도신이 청 나라 예부의 자문을 올리다 

건륭(乾隆) 28년(1763)에 황상(皇上)의 유시를 삼가 받들기를, ‘지난번 흠차 사신(欽差使臣)이 고려(高麗)로 출사(出使)했는데, 듣자니 서울에 들어갈 때에 해당 국왕이 가마[輿]를 마련해가지고 마중하였다고 한다. 이것은 물론 속국(屬國)에서 천조(天朝)의 칙사(勅使)를 공경하는 공순한 도리를 다하는 것이지만, 다만 만주 대신(滿洲大臣)은 본래 안마(鞍馬)에 익숙한 만큼 자신이 어명을 받고 출사하였다면, 사모(四牡)를 타고 명령을 전달할 것이지, 견여(肩輿)를 타고 스스로 편안히 할 궁리를 하는 것은 마당하지 않다. 해당 아문에서 그 해당 국왕에게 공문을 보내어, 이 뒤로는 흠차 사신이 국경에 도착하면 모름지기 마필(馬匹)을 미리 준비할 것이고, 그 옛날에 견여를 쓰던 것은 영영 정지시키도록 하라. 봉사(奉使)하는 자는 이미 한때 편안한 것을 찾아서 힘들고 수고한다는 뜻을 잊어버리는 데에 이르지 않아야 할 것이며, 외번(外藩)에서도 또한 번잡한 형식을 조금 없애서, 나의 흠휼히 여기는 마음을 본받는 뜻을 표시하도록 하라. 이것을 기록하여 법령으로 만들도록 하라.’라고 하여 흠차하였습니다. 

----- 

고종 21권, 21년(1884 갑신 / 청 광서(光緖) 10년) 5월 26일(경자) 5번째기사 
중국 길림과 조선 간의 무역규정을 체결하다 

중국 길림(吉林)과 조선 간의 무역규정이 체결되었다. 
〈길림과 조선상민 수시무역 장정〔吉林朝鮮商民隨時貿易章程〕〉 
조선은 오랫동안 번국(藩國)으로 있으면서 힘써 조공을 바쳐 왔다. 이제 두 나라의 변경에서 진행하던 무역의 옛 규례를 수시로 진행하는 무역으로 고친다. 이는 중국이 속국(屬國)을 우대하는 의미와 관련된다. 길림과 조선간의 무역규정을 세우는 것은 각국 통상규정과는 상관이 없다. 각 조항은 다음과 같다.
 
참고로 이 기록은 바로 조선왕조 실록에 있는 기록임.
그뿐만 아니라 조선이 중국의 속국이라고 스스로 말한 적은 조선의 세종때부터 무려 고종시대까지 계속이
되었으며 그뿐만 아니라 임진왜란 당시 조선의 선조는 조선이 중국의 속국이라고 말한적이 무려 90번이 넘음.
조선의 국왕이 직접 중국의 황제에게 조선은 중국의 속국이라고 말하고 인정을 했기 때문에 사실상
조선스스로가 중국의 속국이었음을 인정한거나 마찬가지임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흑요석 16-08-15 18:49
   
네 다음 짱개.
하플로그룹 16-08-15 19:30
   
송나라 황제 희종이 어떻게 금나라 제국에 수모를 당했는지 모를겁니다^^ 
친척이 고려 까지 망명 까지 했었죠

그외에 몽골제국 때도 한족은 몽골인들에게 개취급 당했었습니다..
계급을 따지면 몽골인 최고로 높았고 다음으로 타타르-색목인-고려인-남월인-한족 순위죠
 
 
Total 18,01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676 [한국사] 고구려 평양을 특정할 수 없네요 (14) 감방친구 02-19 655
675 [북한] 북한 독재 괴물 인민공화국 제24편.북한건국과정.역… 돌통 11-16 655
674 [한국사] 잡설... 과학적 방법론과 일본의 실증사관, 랑케와 헤… 윈도우폰 06-13 654
673 [한국사] 조선시대 내시의 모든 것 레스토랑스 11-12 654
672 [북한] 기밀(비밀)문서등으로 밝혀지는6.25의 진정한진실08편 돌통 02-10 654
671 [한국사] 밑에 전쟁영웅 순위 글에서 이순신 언급. (10) 상식4 04-11 654
670 [한국사] 시인 도종환의 역사인식 비판’에 대한 견해 마누시아 06-05 653
669 [기타] 한국의 식민사학 (9) 관심병자 06-18 653
668 [기타] 현자인척 하는 고XX분 (3) 위구르 03-21 653
667 [일본] 근대화는 역사 사건으로만 설명 가능한 게 아닙니다.… (10) 연개소문킹 02-22 652
666 [한국사] 강단사학계의 문제?? (7) 으으음 07-08 651
665 [일본] 밑에 페리제독 개항글 말인데 정말 수준이 미개하네… (5) 연개소문킹 02-22 651
664 [한국사] 시대별 애국가 엄빠주의 07-01 650
663 [한국사] 대방군의 위치에 관한 기사 히스토리2 05-29 650
662 [일본] 蘇我가문과 木滿致, 蘇我滿知 (1) (2) history2 03-19 649
661 [북한] 김정은은 한번도 오판하지 않았다.(천*우)전문가.. 돌통 03-01 649
660 [북한] 천재 화가 피카소가 공산주의자라고.?? 돌통 03-28 649
659 [기타] 굳이 과학뿐만 아니라 역사학도 발전이 덜되었다고 … Marauder 06-12 648
658 [한국사] 재야 사학계가 강단 사학계에 공개토론을 제안하다 (3) 징기스 06-17 648
657 [북한] 양강도, 자강도, 함경북도의 고구려 성에 대한 자료… 두비두밥두 06-03 647
656 [기타] 진국 잡설 (3) 관심병자 09-04 647
655 [한국사] 헌덕왕의 패강 장성에 대해 도배시러 03-16 647
654 [기타] 오랜만에 집에가서 책좀 읽었습니다 (2) Marauder 01-02 646
653 [세계사] 주요 아시아 국가 어족 분포도 (1) 예왕지인 06-27 646
652 [기타] 동아게에 (11) 인류제국 10-26 645
651 [한국사] 압록강과 평양 위치의 맹점 (6) 감방친구 03-26 645
650 [기타] 과연 한민족은 어느 시대부터 언어가 (2) 화톳불 11-01 644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