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6-08-15 01:04
[기타] 흑요석님
 글쓴이 : 하플로그룹
조회 : 1,059  

쪽지보내셨네요

근데 답장을 할수가 없습니다;; 뭐가 문제인지

네 대충 알수있습니다

아버지 본관/ 사는 지역

할아버지 본관/ 사는 지역

알아야 됩니다

그리고 만약 타지역에 살다가 다른 지역으로 이주해 왔다면 조금 애기가 달라지겠죠

그래도 대충 알수있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하플로그룹 16-08-15 01:09
   
남양 홍씨는 크게 두 갈래로 나뉘어 진다. 바로 당홍계와 토홍계(土洪系)인데, 당홍계의 시조인 홍천하(洪天河)는 고구려 27대 왕인 영류왕 때 당나라 8학사의 한 사람으로 우리나라에 들어와 유학과 문화를 혁신시켰다 하며, 신라 27대왕인 선덕여왕 때 유학의 발전에 공을 세워 당성백(경기도 화성시 남양)에 봉해졌고 태자태사가 되었으며 본관을 당성으로 하였으며, 당성 이후 남양으로 지명이 바뀌자 남양으로 본관을 하고 있다. 그리고 고려 개국공신이며 삼중대광태사인 홍은열(洪殷悅)을 중시조로 1세조로 하여 대를 잇고 있다. 홍은열은 원래 이름이 홍유(洪儒)였는데 고려 개국에 공을 세워 태조가 '은(殷)나라 부열(傅說, 은나라 고종 때의 명재상)과 같다'고 하여 이름을 은열로 하사했다고 한다. 2000년 현재 인구수는 379,708명이다. 대표적 인물로는, 숙종 때 예조판서를 지낸 홍처량, 영조 때 이조판서 홍계희, 현종 때 영의정을 지내고 청백리에 오른 홍명하 등을 들 수 있다. 반면, 토홍계는 홍선행(洪先幸)을 시조로 하며, 당성(남양)에 대대로 살아온 선비의 집안으로 고려 때 금오위 별장동정을 지냈으며 가문의 기틀을 잡아 가세를 크게 번창시켰으므로 후손들이 그를 시조로 하고 본관을 남양으로 하였다 한다. 2000년 현재 인구수는 30,662명에 불과하나, 조선 시대에 상신 2명, 문형 1명, 청백리 3명, 부마 1명, 공신 3명을 배출한 명문이며, 대표적 인물로는 중종 때 영의정을 지낸 홍언필, 선조 때 영의정을 지낸 홍언필의 아들 홍섬, 병자로한 때 주전파였으며 3학사의 한 명인 홍익한, 실학자인 홍대용, 작곡가 홍난파 등이 있다. 인구별 자료를 보면, 의외로 제주(10만명당 1,787명)이 가장 많고, 강원(1,383명), 경기(1,033명), 충북(980명), 인천(962명), 서울(910명) 등으로 주로 수도권 위주의 분포를 보인다. 역시 본관과 유사한 분포를 보인다고 할 수 있겠다. 성씨에 따른 한국인집단의 Y 염색체 DNA 다형에서, 홍씨는 총 27명이었는데, O2b는 18.5%, O2b1이 11.1%, 기타가 70.4%로, 황씨의 경우와 유사하게 홍씨도 비-O2b계열의 부계하플로를 보였다. FamilytreeDNA의 Korea Project에 올라온 본관을 알 수 없는 홍씨분의 부계하플로 결과로는 O2b*가 나왔다. 순전히 사견이지만, 풍산 홍씨나 토홍계 남양 홍씨는 O2b or O2b1, 당홍계 남양 홍씨의 주류는 O3계열이 아닌가... 생각하는데, 자세한 결론은 많은 샘플이 모여야 가능하리라 본다. 여담이지만, 제주와 강원에 가장 많은 분포를 보인다...는 데에서 이들이 N, P201 or O2b*일 가능성도 있지 않을까 생각도 된다.^^ 이들의 역사 역시 홍은열부터 시작한다고 봐야 하지 않을까 생각된다.
     
흑요석 16-08-15 01:28
   
정보 감사합니다 ㅎㅎ
          
하플로그룹 16-08-15 01:47
   
제 개인적은 주장이지만
부계 혈통으로 흑요석님께서는 O3 아니면 O2b 혈통 같습니다.
전라북도 이시 라는 점에서 그렇습니다.
한반도에서 전라북도와 충청도는 O3이 가장 높은 지역 입니다.
중국계도 많을거고 고구려계도 많을거고요

전북 O3 O2b 분포 비율

O3 41%
O2b 20%
나오네요

전남이시라면 상황이 조금 달라지겠지만은
제 개인적인으로 O3 O2b 같습니다
흑요석님은 아마도 O3a1c , O3a2c1a , O2b1b1 이 셋중에 하나가 아니겠는가 생각되네요
               
흑요석 16-08-15 01:54
   
제가 진짜 하플로그룹에 대한 지식이 전무해서 그러는데요, O3와 O2b는 어디서부터 온 유전자이고 어떤 특징이 있나요?
그리고 제 모계 쪽은 하플로그룹 분포가 어떻게 되나요?

궁금해서 ㅎㅎ 귀찮게 해서 ㅈㅅ..
                    
하플로그룹 16-08-15 02:34
   
O3은 기원지는 대략 중국 남부 지역에서 발원하여 퍼져나갔습니다

O는 순다랜드에서 발원하여 북상했구요

우리가 알고 있는 C O N R 전부 순다랜드에서 발원하여 북상 했습니다

O2b는 제 개인적 주장인데, 황해 또는 전남에서 서남쪽 벗어난 바다 근처에서 기원하여 한반도로 들어왔을거라 보고. 주로 해양가 지역 정착하여 만주로 북상 했습니다.

O2b는 2만년 된 유전자이고. 대략 6000~1만년 전에 O2에 갈라져 나와서

한반도로 들어왔습니다. 어디로 왔냐? 그곳은 아까 말했듯이 황해 지역 이거나

전남에서 벗어난 서남쪽 바다 근처 입니다.  당시에 대륙과 반도는 붙어 있었져

O3은 중국 대륙에서 왔지만 루트가 참 다양 합니다.

요서로 통해서 한반도로 이주

산동반도 통해서 한반도로 이주

양자강 통해서 한반도로 이주

O3이 중국 대륙으로 부터 왔다고 해서 중국인이 되는건 아니죠 ^^
                         
흑요석 16-08-23 06:07
   
어휴..ㅉㅉ

무슨 ㅅㅂ 본관만으로 하플로를 알아 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ㅈㄹ을 한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
꼬마러브 16-08-15 02:42
   
특정 유저의 닉네임을 언급하는 글은 운영원칙에 위배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하플로그룹 16-08-15 02:44
   
주의하겠습니다 ^^
머래머래 16-08-15 03:02
   
동아시아 게시판은 거의 안보는데 그냥 들어와봤는데..
남양 홍씨 얘기가 나오네요~ ㅋㅋㅋㅋ
저도 남양 홍씨 입니다만. 당홍이고 남양군파죠 35대고
고조부까지 강원도 태생이시죠~ 근데 이건 멀 연구하는건가요?
     
흑요석 16-08-15 03:09
   
이 사람 약쟁이입니다 ㅋㅋㅋㅋㅋㅋㅋ 믿지 마세요 ㅋㅋㅋㅋㅋㅋ
 
 
Total 19,402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37856
2149 [세계사] 홍산문화(紅山文化) 총정리 - 홍산문화 연구사(硏究… (1) 야요이 05-22 1076
2148 [한국사] [이덕일의 새롭게 보는 역사] ‘기자, 조선에 망명’… (8) 지누짱 02-16 1076
2147 [한국사] 이병도와 그의 제자들 (7) 만법귀일 10-04 1076
2146 [한국사] 대한은 성상제[HOLLY GOD]의 나라다. 대왕대비, 대비, 왕… (2) 텬도대한 06-13 1075
2145 [한국사] 박창범교수의 동아시아 일식도이야기 (10) 북명 06-09 1075
2144 [한국사] 초록불이 자칭 순교자 코스프레를 하는데 말입니다. (1) 카노 06-24 1075
2143 [세계사] 대조선제국을멸망시킨백인은 역사가 짦은인종입니… (1) 한민족만세 02-13 1075
2142 [중국] 中전문가 "북핵이견 완화위해 한미중 협의체 정례화… Shark 10-23 1074
2141 [기타] 황족 흥영군 이우왕자 관심병자 08-26 1074
2140 [한국사] 요사지리지는 일본서기와 동일한 성격의 사서 (3) 타이치맨 12-24 1074
2139 [북한] 북한은 광복을 '쟁취'했다는 이유는.? 05편. 돌통 06-07 1074
2138 [한국사] 미천태왕대 동아시아 판도 (4) 위구르 06-13 1073
2137 [한국사] 중화인민공화국의 관점으로 보는 요서(遼西)의 위치. 현조 09-09 1073
2136 [한국사] 신당서 당은포구와 삼국사기 당은포구 (7) 도배시러 05-01 1073
2135 [기타] 미천왕의 요동 승전과 선비족 축출 (4) 관심병자 12-21 1072
2134 [중국] 장건의 서역원정 (1) 레스토랑스 10-17 1072
2133 [한국사] 동아게의 현실 (10) 감방친구 05-03 1072
2132 [한국사] 고구려가 유주를 점령했던적도 있지않나요? (6) Marauder 06-01 1071
2131 [한국사] 잘못알고 있던 내원성來遠城과 보주保州와 압록강 (4) 히스토리2 04-26 1071
2130 [한국사] 인하대학교 고조선연구소 학술회의 - 실학시대의 역… (3) 골방철학자 09-03 1071
2129 [한국사] 임진왜란의 엄청난 은인이였던, 조선덕후 명나라 황… (23) 예왕지인 11-07 1071
2128 [한국사] 환단고기 자세히는 모르지만.. (30) 쥬니엘 06-18 1070
2127 [한국사] 한미사진미술관의 조선 사진 (5) 엄빠주의 06-24 1070
2126 [기타] Gustafv kry torner가 실존하는 인물인가요? 아스카라스 10-11 1070
2125 [한국사] (재업) 고조선의 고고학적 검토를 위한 연습 (5) 감방친구 05-29 1070
2124 [기타] 땜남님의 글을에 대해서... (4) 철부지 06-04 1069
2123 [기타] 현대의 주류 한국 고대사는 (3) 관심병자 04-29 1069
 <  631  632  633  634  635  636  637  638  639  6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