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6-06-11 14:27
[한국사] 조선과 중국의 관계
 글쓴이 : yogensh
조회 : 1,060  

태종 때, 그러니깐 명나라가 한창 원나라를 만리장성 이북으로 쫓아보낸 영락제 때는 조선에 대한 무리한 요구가 이어지자 조선에서 사신을 보내 사소한 트집도 잡을 수 없게 최대한 예의를 갖추면서도 할말은 다해가며 읍소를 가장한 항의를 했고, 세종 때에는 명나라 사신 해수가 인삼값 때문에 시비가 붙고 여기에 개입하려는 우리 조선의 지역관리를 때리자 세종이 열받아서 명나라에 문책사를 보내려다가 신하들이 뜯어말려서 관두기도 하고, 명나라 사신 윤봉이 귀하디 귀한 해동청을 달라고 끈덕지게 요구할 때는 거절하다가도 가죽이나 놋쇠주전자 같은 걸 달라고 할 때는 챙겨서 주기도 하는 등 그때 그때 사신들의 요구와 상황을 봐가며 대처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새로 세워진 대국의 수탈은 병자호란 이후에도 되풀이 되는 문제이기도 하다. 조선이 청나라에 패한 직후에는 청으로부터 심하게 부담스러울 정도의 물품을 요구받았다. 추세를 보면 명, 청 모두 건국 초기 조선을 경계하던 시절에는 조선으로부터 많은 물품을 짜내려 했고 조선이 완전히 자신들의 질서에 편입되었다고 판단한 후에는 조선과의 관계를 관리하는 측면에서 조공의 내용을 합리적으로 조정하는 패턴이었다.
다만 임진왜란 직후에는 조공이 아니라 사신으로 온 명나라 환관들의 조선에 대한 '개인적인' 착취가 극에 달하는데, 이때는 명나라가 조선을 구해 준 '재조지은'의 은혜에다 임금인 광해군 개인의 정통성에 대한 약점 때문에 환관들의 갈취에 손을 쓸 수가 없었다. 게다가 환관들의 탐욕과 횡포는 명나라 본국에서도 손을 쓰지 못하는 판이니. 이것은 '조공'이 아니라 사신 개인의 갈취이니 구분해서 볼 필요가 있다.
조선과 중국의 조공관계를 보여주는 기록
황엄이 군마 1만 필을 요구한 태종 9년에도 그런 일이 있었다. 이때에 최종적으로 선발된 사람은 정씨라는 처녀였다. 그는 11월 13일 태평관을 떠나는 황엄을 따라 명나라로 갔다. 그런데 황엄의 눈에는 그의 외모가 만족스럽지 않았던 모양이다.

“정씨의 외모가 별로니까, 다른 사람을 구해 두어야 합니다.”

태종 이방원에게 하는 당부였다. 이번에는 이렇게 돌아가지만, 다음에는 제대로 하라는 압박이었다. 그러자 이방원 왈(曰):

“나라가 작고 힘이 약해 군마를 겨우 1만 필 밖에 못 드리지만, 미인들이야 어찌 다시 구할 수 없겠습니까?”
 
 
다시 처녀 선발 이야기로 돌아간다. 위의 정씨 처녀 ‘조공’이 있기 1년 전인 태종 8년(1408) 7월 2일에는 좀 더 황당하고도 서글픈 장면이 있었다. <태종실록>에 따르면, 이 날 경복궁에서 황엄이 의정부 관헌들과 함께 조선 처녀들의 외모를 심사하고 있었다. 그런데 황엄의 마음에 드는 여자가 없었던 모양이다. 화가 난 황엄이 경상도 경차내관 박유를 포박하고는 호통을 쳐댄다
 
“경상도에 이렇게 미인이 없더냐? 네가 혹시 딴 맘을 먹고 이런 여자들만 데려온 게 아니냐?”

금방이라도 박유에게 곤장을 칠 것 같던 황엄은 갑작스레 마음을 바꿔 곤장을 거두더니, 이번에는 조선 정승에게 한바탕 망신을 주고는 태평관으로 돌아가 버린다.

황엄의 돌발 행동에 당황한 국왕 이방원은 사태를 무마하기 위해 지신사(지금의 대통령비서실장) 황희를 급파한다. 이방원이 황희를 통해 전달한 말은 다음과 같다.

“그 아이들이 부모 곁을 떠날 생각에 밥을 제대로 먹지 못해 수척해진 탓이오. 중국제 화장품을 바르게 한 뒤에 다시 한 번 보십시오.”

중국제 화장품을 발라 보면 좀 더 예쁘게 보일 것이니, 너무 노여워말라는 말이었다.

“좋습니다.”

마음을 돌린 황엄은 다시 처녀 선발에 나섰다. 11월 12일 명나라로 돌아가기 전까지 황엄은 300명의 조선 처녀들을 1차로 선발한 뒤에 5명의 여자를 최종적으로 선발했다.

그 과정에서 태종 이방원은 별다른 이의 제기 없이 황엄의 ‘미스 조선 선발’을 지원하고 있었다. 심지어 그는 ‘심사위원’ 황엄을 따라다니면서 이런 저런 조언을 하기도 했다.

한번은 이런 일도 있었다. 황엄과 함께 처녀들을 심사하고 나서 그를 돌려보낸 뒤였다. 황엄이 여자를 제대로 볼 줄 모른다면서 이방원은 이렇게 말했다.

“황엄이 매긴 등수는 틀렸어. 임씨 처녀는 꼭 부처님 같이 생겨서 애교가 없잖아. 또 여씨 처녀는 입술이 넓고 이마가 좁으니, 그게 무슨 미인이야?”
 
위 기록을 볼수 있듯이 조선같은 경우는 중국의 사신이 조공으로 바친 공녀를 마음에 안든다고 마음대로 바꿀정도 조선은 사실상 중국의 속국과 같은 관계였음.
그리고 광해군 시절같은 경우는 광해군이 개인의 정통성을 문제받아 중국의 사신들이 칙서로 와서 마음대로 조선의 물건들을 뇌물로 수탈해 갔는데도 그때당시 조선은 중국한테 아무런 항의도 못했음.
그리고 임진왜란 당시에는 군사지희권과 외교권도 전부다 중국이 가지고 있어서 그때당시 병마절도사인 박홍이 중국의 하급관리한테 맞아 죽었는데도 조선은 중국한테 아무런 항의도 일절 못했음
또한 인조시절에는 중국의 장수 모문룡이 마음대로 조선의 영토인 가도를 점령했고 그때당시 조선왕 인조가 가도에 있는 모문룡한테 바쳤는 쌀이 조선전체 쌀생산량에 무려 3분에 1에 달했고 또한 가도에 있는 모문룡이 조선왕 인조가 더이상 쌀을 바치지 않자 조선의 영토를 침략해 조선인 1만명을 살해했는데도 그때당시 조선은 자국의 백성들이 도륙당했는데도 중국한테 아무런 항의도 못함.
자국의 영토가 중국군한테 자신의 영토가 점령당하고 자국의 백성들이 중국군한테 도육당했는데도 중국의 눈치를 보면서 중국한테 아무런 항의도 못했는 중국의 종주국 조선.
이처럼 조선과 중국의 관계는 그야말로 종주국(중국)과 종속국(조선)의 관계였음.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9,39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37510
2145 [기타] 기본적으로 Marauder 님의 말씀이 맞네요. (6) 샤를마뉴 07-09 1074
2144 [한국사] 요사지리지는 일본서기와 동일한 성격의 사서 (3) 타이치맨 12-24 1074
2143 [한국사] 신당서 당은포구와 삼국사기 당은포구 (7) 도배시러 05-01 1073
2142 [세계사] 홍산문화(紅山文化) 총정리 - 홍산문화 연구사(硏究… (1) 야요이 05-22 1073
2141 [북한] 북한은 광복을 '쟁취'했다는 이유는.? 05편. 돌통 06-07 1073
2140 [한국사] 고려양(한복) 관련 중국 기록 (4) 감방친구 11-08 1073
2139 [한국사] 이병도와 그의 제자들 (7) 만법귀일 10-04 1073
2138 [한국사] 미천태왕대 동아시아 판도 (4) 위구르 06-13 1072
2137 [기타] 황족 흥영군 이우왕자 관심병자 08-26 1072
2136 [기타] 미천왕의 요동 승전과 선비족 축출 (4) 관심병자 12-21 1072
2135 [중국] 장건의 서역원정 (1) 레스토랑스 10-17 1072
2134 [세계사] 대조선제국을멸망시킨백인은 역사가 짦은인종입니… (1) 한민족만세 02-13 1072
2133 [한국사] 여진족과 금나라의 성격에 대한 설명 (5) 감방친구 06-19 1072
2132 [한국사] 고구려가 유주를 점령했던적도 있지않나요? (6) Marauder 06-01 1071
2131 [한국사] 한미사진미술관의 조선 사진 (5) 엄빠주의 06-24 1070
2130 [한국사] 중화인민공화국의 관점으로 보는 요서(遼西)의 위치. 현조 09-09 1070
2129 [한국사] 잘못알고 있던 내원성來遠城과 보주保州와 압록강 (4) 히스토리2 04-26 1070
2128 [한국사] 인하대학교 고조선연구소 학술회의 - 실학시대의 역… (3) 골방철학자 09-03 1070
2127 [기타] Gustafv kry torner가 실존하는 인물인가요? 아스카라스 10-11 1070
2126 [한국사] 임진왜란의 엄청난 은인이였던, 조선덕후 명나라 황… (23) 예왕지인 11-07 1070
2125 [한국사] 동아게의 현실 (10) 감방친구 05-03 1070
2124 [기타] 땜남님의 글을에 대해서... (4) 철부지 06-04 1069
2123 [기타] 친일식민사학 옹호하는 '역사비평', 제정신인… (1) 두부국 06-11 1069
2122 [한국사] 환단고기 자세히는 모르지만.. (30) 쥬니엘 06-18 1069
2121 [중국] 개고기는 한국이 원조(?)라는걸 오늘 처음 알았습니… (10) 투후 06-28 1068
2120 [한국사] (춘추전국시대) 연나라에 대해서 질문드립니다. (9) 흑요석 06-13 1068
2119 [기타] 1950년도 칼라사진 영상 관심병자 08-08 1068
 <  631  632  633  634  635  636  637  638  639  6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