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0-09-29 08:05
중국이 자유주의로 간다고? 꿈 깨시오!
 글쓴이 : 일어나자
조회 : 6,487  

중국이 자유주의로 간다고? 꿈 깨시오!


[동아일보] ◇중국과 미국의 헤게모니 전쟁/에이먼 핑글턴 지음·이양호 옮김/496쪽·2만1000원/에코리브르

중국의 진로는 21세기 세계질서 변환의 뜨거운 감자다. 1979년 이후 중국은 죽의 장막을 걷고 개혁 개방 정책을 실시해 30여 년 동안 연평균 9.6%의 경제성장을 이뤘다. 세계사적 기록이다. 이와 함께 중국은 점진적인 탈사회주의 체제개혁을 성공적으로 수행함으로써 구소련과 동유럽 국가들과는 판이한 체제전환 능력을 보여줬다. 아울러 중국은 세계무역기구(WTO)에도 가입해 세계화의 문명적 파고에 적극적으로 응전하고 있다. ‘용의 비상’은 대내외적인 불확실성을 내포하며 그 영향은 가히 세계적이 될 것이다. 부강한 중국이 권위주의를 지나 민주적이 될 것인가, 중국의 욱일승천(旭日昇天)하는 기상이 유일 초강대국 미국의 헤게모니에 도전할 것인가의 문제이다.

‘포브스’와 ‘파이낸셜타임스’의 편집장인 에이먼 핑글턴의 ‘중국과 미국의 헤게모니 전쟁(In the Jaws of Dragon)’은 바로 ‘용의 비상’에 대한 세계인의 관심에 하나의 답을 내린다. 핑글턴은 중국의 부상에 애매한 기대보다는 엄정한 우려를 나타낸다. 강장제를 먹고 굴기(굴起)하는 중국은 “부유하면서 권위주의적일 수 있을 것”이라고 단정하고 이 책을 통해 그 이유와 영향을 서술한다.

이런 맥락에서 핑글턴의 책은 ‘중국위협론’의 범주에 속하고 새뮤얼 헌팅턴의 ‘문명충돌론’의 시각에 가깝다. 그러나 핑글턴은 미국과 중국 간의 전략적 세력경쟁론이나 거시적 문명결정론의 입장을 따르지 않는다. 그는 중국적 발전모델의 심층구조에 관심을 가지며 중미관계에 대한 관념적 상호작용, 특히 미국인의 중국에 대한 오해와 정책적 오류를 중심으로 제시한 가정을 논증한다.

핑글턴의 이 책은 총 9장으로 구성됐다. 1장은 ‘중국이 권위주의적이기 때문에 부강하다’는 권위주의적 발전론에 근거해 중국이 계속 부유해지더라도 결코 자유주의 국가가 될 수 없으며 유교적 권위주의는 지속될 것이라고 주장한다.

2장에서는 중국이 부강해지면서 서구나 미국과 같은 자유주의적 민주주의 국가에 수렴할 것이라는 생각은 오류라는 점을 깨우친다. 이러한 낙관적 기대는 다가올 재앙을 두고 “걱정하지 마라, 행복할 것이다”를 반복하는, 현실적이지 않은 미국의 중국 전문가나 파편적 사실에 근거해 오보를 남발하는 언론인들의 잘못된 지식 전파 때문이라고 핑글턴은 지적한다. 중국 자체의 위협보다도 미국의 환상적 인식이 더 큰 문제라는 것이다.

3장에서 중국의 발전체제는 국가주도형 경제(산업)관리, 강제저축에 의한 높은 저축률, 중상주의적 무역정책의 특징을 띠며 이는 일본으로부터 유래한 동아시아 발전모델에 해당한다고 말한다. 아울러 그는 이 체제가 결코 미국식 자유 자본주의에 수렴되지 않을 것이며 성장과 국제수지의 측면에서는 미국 경제보다도 우위에 있다고 주장한다. 4장은 중국의 높은 저축률의 심층구조를 ‘국가에 의한 구조적 강제’로 규정한다.

5장은 중국의 권력체제를 유교주의적 국가주의로 규정하고 권력이 권력을 창출하는 메커니즘을 상술한다. 핑글턴에 따르면 중국식 권위주의는 유가·법가 전통의 ‘선별적 통제’라는 자의적 인치(人治)에 의해 운용된다. 따라서 현대 중국의 유교는 기왕의 마르크스주의처럼 정부의 비민주적 지배에 대한 철학적 정당성을 제공한다는 것이다.

6장에서 그는 미국적인 자유주의가 중국에 스며들기는커녕 미국 사회의 주요 부문에까지 유교가 집요하게 스며들어 ‘유교적인 미국’이 확장되는 역설을 낳고 있다고 보고 있다. 7장에서는 일본이 미일동맹의 정치적 유대에도 불구하고 중국 개혁·개방정책의 실행에서부터 현재에 이르는 발전의 실질적 후원자의 역할을 다했다고 봤다. 이런 측면에서 그는 일본이 ‘용의 특이한 친구’이지 전전(戰前)의 적수도 향후의 앙숙도 되지 않을 것이라 단정한다.

8장은 미국의 정재계, 언론계와 더불어 학계에 중국의 로비와 기금제공에 의해 매수된 ‘유교주의자’ 친중파의 인맥이 양산된다는 증거를 열거한다. 이들은 국익과 과학에 의거한 것이 아니라 사익과 편견에 의존해 미국의 대중 인식과 정책을 오도하고 있다는 것이다.

책의 결론은 9장에 나온다. 여기서 핑글턴은 냉전종식 이후 미국이 채택한 글로벌리즘이 권위주의 중상주의의 중국과 동아시아 국가들에 유리했고 미국에는 대규모 적자와 제조업의 공동화를 급진전시켜 제국의 쇠락을 유도했다고 진단한다. 따라서 미국은 글로벌리즘을 조정해 민주주의 원칙을 강화해야 한다는 것이다. 아울러 미국도 저축률의 상향화, 제조업의 재활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한다.

모든 주장이 완벽할 수는 없다. 그러나 중국적 권위주의 발전의 지속성이라는 거시적 명제를 증명하기 위해 핑글턴이 동원한 논거들은 저널리스트다운 예리함과 분석적인 치밀성을 함께 가진다.

먼저 이 책을 통해 독자들은 유교적 권위주의와 후기자본주의의 정치경제학적 맥락을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아울러 우리는 이 책을 통해 미국이 왜 ‘중국이 부강해지면서 자유화될 것’이라는 낙관적 기대에 집착하는지, 미국과 군사동맹을 맺고 있는 동시에 동아시아 발전모델의 원형을 제공한 일본이 어떻게 대미-대중관계를 이중적으로 관리하는지, 그리고 미국의 글로벌리즘과 자유주의 발전 모델이 동아시아, 혹은 중국식 권위주의와 중상주의에 비해 정치경제학적으로 취약한지를 알 수 있다.

끝으로 이 책은 중국 자체의 발전의 원천과 지속성, 그리고 그 영향을 이해하는 것과 함께 미국의 대중인식과 정책이 왜 실패할 수밖에 없는가를 더욱 더 잘 알 수 있게 한다는 점에서 큰 장점을 지닌다. 저널리스트의 예리함이 묻어나는 문장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번역한 이양호 박사의 노고도 만만찮음을 부기한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O O 10-09-29 16:21
 
흥미있는 책소개 감사합니다.
위의 요약 내용만 보면, 저자가 중국에 대해 방어적인 관점으로 바라보고 있군요.
동아시아의 경제 발전과 민주사회 실현의 공통분모의 역사를 이해 하면서도, 현 중국의 변화추이를
부정적으로 보는 시각은 언발란스 하군요.

"중국이 자유주의로 간다고? 꿈 깨시오" 선언적인 제목에 딴지 좀 걸겠습니다.
우리나라는 과거에 서구가 보는 자유민주주의 사회였나요?  일본 또한 패전 이후 치열한 이념적 분쟁(이른바, 전공투)이 있었습니다. 중국 또한 이와 같은 과정을 겪을 거라 확신합니다. 근거는 이렇습니다.

첫번 째,
사회주의나 권위적 유교주의가 현재 중국인민의 자본주의적 체험과 현상을 이해시키거나 이끌 수 없다는 점.(정보를 전면 통제할 수 없고, 중국 내부의 사회문제를 중국인민 스스로가 인식하고 있다)

두번 째,
자본주의적 삶을 맛 본 인민의 의식은 이후
개인의 자유와 인권 향상에 관심을 쏟기 마련이라는 역사적 증거.

세번 째, 자본주의 경제체제는 중국식 자본주의로 일부 수정 될 수 있지만,
사회주의 체제로 돌아갈 수 없는 일방향성의 문제.

제가 이렇게 썼다고, 중국이 단시일내에 자유민주사회가 될 것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아닙니다.
다만, 시간의 문제이지 결국은 중국도  세계적 조류에 따라 자유민주사회로의 변화를 겪을 것이라는 것 입니다.(첨언하면, 봉건사회에서 왕조체제 비슷한 세습체제로 넘어간 북한과 중국은 다릅니다.)
뉴런 10-09-29 20:39
 
친중세력의 정재계유입은 한국만의 문제가 아니였군요
미국에도 친중으로 돌아서기 시작하는 단체가 나오니  ,한국은 오죽하겠습니까?

최근들어 그동안 국민이 밀어줬던 대기업세력이나 정치인들이  국민들을 배신하고  쉽게 기득권과 재력을 유지하기위해 슬슬 친중으로 돌아서는 경향이 나오네요

역사가 되풀이되는 느낌이드는게 조선시대가 망해가던 시나리오와 비슷하게 진행하네요

현재 이나라 친중의 앞잡이는 친북세력과 사회주의자들이고 ..
그동안 그들과 대립각을 세웠던 대기업재벌이나  보수정권까지  친중으로 회귀한다는점이 무서운 것입니다

당분간은 편할지 모르지만 중국의식민지화하는것은 불을 보듯 뻔한일

조선시대로 생각하면 세종,세조대의 열정적이고 창의적인 시대가 끝나고
 중종 이후의 퇴보기가 시작되는  대한민국입니다
곧  중국의 반식민지가 되겠네요
     
10-10-03 03:01
 
전적으로 동감합니다
땡이잡자 10-10-01 22:26
 
글잘읽고가요
어익후 10-10-04 05:01
 
권위주의적 정치체제와 국가주도형 경제관리 이 부분만 보면 옛날 한국의 박정희시대와 많이 겹치죠
그런데 내가 말하고자 하는 점은 경제적발달과 더불어 사회와 시민의식이 덩달아 발전해야 하는데
이부분에서 한국과 천지차이...도대체 중국에는 시민정치,시민의식의 싹이 있는지 궁금
국가정책에 대한 시민들의 올인 사고방식만 존재하는것 같음
바이러스 10-10-20 00:49
 
글쎄요..전 인간의 본성관점에서 보자면  중국정도의 국가가 현 민주시스템을 도입한다는건
반드시 과거 구소련처럼 분열이 100% 확실합니다..  중국을 경계하는 나라들 입장에선 오히려
원하는 시나리오지만.  문제는 중국의 지도부는 그래두 13억중 가장 똑똑한 자들이 모여있는데
이정도는 다 알겁니다.
..
고로 지금과 같은 통합된(어느정도 억지로)국가를 유지하려면 우리가 알고있는 민주주의 도입
은 절대 안합니다.  지금 미국을 보세요.. 겉으로는 "민주주의 국가의 다원성 " 어쩌구 저쩌구
하지만.  내면적으로 인종,세대,종교, 지역등 ,, 갈등요인이 갈수록 팽배해지고 있읍니다.
지금이야 미국이 좀 먹고살만 하니 거때문에 붙어있는거지 만약 미국이 거덜나면 언제그랬냐
는 듯, 모두 "나는 조상이 일본계에요 일본에서 받아주세요"  그럴 사람들이 대부분입니다.
..
그게 이해관계(경제,정치)에 의해 구성된 다민족 연방국의 가장큰 약점이죠. 우리같은 단일민족
은 그래도 전쟁나면 일부는 지살겠다구 도망쳐도 대부분은 남아서 싸웁니다..
 
 
Total 17,108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9 [대만] 대만은 진심 무식한 나라... ★화교분들 필독 (9) 짜장1짬뽕1 11-20 6192
178 [대만] 대만의 혐한감정 (4) 대만잡것들 11-20 5426
177 대만 디스플레이랑, 메모리도 수입중단하지 그러냐. (14) ㅁㄴㅇㄹ3… 11-20 5640
176 [중국] 대만외교부장 "태권도판정 수용불가" (11) 11-20 5461
175 [대만] 어제 대만 TV방송.jpg (4) 섬짱깨시바 11-20 6084
174 [11.19뉴스데스크]뜬금없는 섬짱개들의 혐한류.swf (5) 섬짱깨시바 11-20 5218
173 [대만] 한때 유투브에서 논란이 됐던, 한국인에 몸서리치는 … (4) 강쥐 11-20 6298
172 [대만] 대만짱개 조선일보 분석글 (6) 이건모냐 11-20 6186
171 [대만] 대만의 물품을 사지맙시다. (10) 131 11-20 5581
170 대만언론들은 각성하라 (4) 각성하라 11-20 5157
169 [대만] 대만실드치는 분들 이거 반박 가능? (4) 실드작작좀 11-20 5632
168 대만 쉴드치지마라!! 2 (5) 쉴드치지마 11-20 4980
167 대만 웃긴것들 아님? (6) Assa 11-19 5246
166 [대만] 대만 침몰 직전 (3) 대만침몰 11-19 5541
165 자꾸 대만 옹호하는 사람이 보입니다. (6) ㅋㅋ 11-19 5054
164 대만 스스로 온갖 추태 할때마다 단교 문제 들고 나… (7) 1 11-19 5499
163 대만의 반한감정 (41) 막목욕했듬 11-19 6397
162 [대만] 대만의 혐한은 단교로부터 나왔다는 설은 루머입니… (1) 으읭 11-19 5575
161 [대만] 대만 쉴드 치지마라!! (2) 쉴드치지마 11-19 5166
160 [대만] 난 공산당이 싫어요! (7) 머지? 11-19 4850
159 비싼 것 점 부시지 ㅋㅋ (2) 지성♥태희 11-19 4855
158 [대만] 대만인의 상식으로 행동하기 (11) 대만의 상… 11-19 5607
157 [대만] 대만은 답이 없는 섬 (10) 11-19 5539
156 [대만] 섬짱개의 한국산 물건 부수기 행위를 지지 합니다. (7) 부야피엔워 11-19 5730
155 [중국] 드디어 중국에서 대만에게 경고했네요. (7) 중국입열다 11-19 6392
154 [대만] 대만새끼들 저러는 이유를 알았네요. 한국인 관계자 … (9) 아놔 11-19 6011
153 [대만] 대만에 태권도 인기 많음?? (8) fxg 11-19 6179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