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6-04-25 19:11
[한국사] 독일 ZDF 방송 "게르만족 대이동 시킨 훈족의 원류는 한국인일 가능성"
 글쓴이 : krell
조회 : 6,127  

  • 독일 ZDF 방송 "게르만족 대이동 시킨 훈족의 원류는 한국인일 가능성"

  •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
    E-mail : seyfert213@naver.com
    경제 정책을 군사 작전에 비유할 정도로 강력한 추진력과 리더십으..
    더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입력 : 2014.02.12 05:30 | 수정 : 2014.02.12 05:53
  • 스크랩 메일 인쇄
  • 글꼴 글꼴 크게 글꼴 작게
1. 사라진 흉노, 훈제국으로 부활해 유럽 중심부 강타

파미르 고원을 중심으로 한 중앙아시아지역을 투르키스탄이라 한다. 이는 튀르크인의 땅이란 뜻이며 동·서로 나누어진다. 몽골고원에서 최초의 스텝제국을 건설한 기마군단 흉노는 동투르키스탄을 정복하고 기원전 1세기부터 실크로드를 장악해 강대국이 되었다. 한나라와 쟁패하던 흉노는 그러나 몇차례 내분으로 약화되면서 실크로드의 지배권을 중국에 빼앗기고 동·서 흉노로 분열된다. 그 후 ‘질지’가 이끄는 서흉노는 몽골 지역으로부터 서투르키스탄 지역으로 이동했다. 아랄해와 발하쉬 북부초원까지 진군했던 서흉노는 그러나 BC 36년 질지가 한나라의 진탕에 잡혀죽자 갑자기 역사기록에서 사라졌다. 그로부터 약 4백년이 지난 4세기말(370~375경) 흉노의 후예들이 이번에는 로마인들 앞에 그 모습을 드러냈다.

아랄해 북부 초원에 거주하던 흉노 후예들은 374년경 발라미르의 지휘 하에 유럽을 향하여 파죽지세로 진격했다. 할아버지의 할아버지 세대인 그 옛날 조상들과 매우 흡사한 방식, 즉 말·나무안장·등자·복합곡궁·삼각철화살 등으로 중무장한 기마군단의 모습으로 유럽인들의 눈앞에 나타났다. 그들의 놀라운 기동성과 뛰어난 기마전술은 당시 유럽인들에게는 ‘신의 징벌’이라 할 정도로 공포의 대상이었다. 그들은 볼가강과 돈강을 건너 알란인을 격파하고, 동고트를 붕괴시켰으며, 드네프르를 건너 서고트를 패퇴시켰다. 쫓긴 고트족은 훈족을 피해 다뉴브를 건너 로마영토로 들어가 마침내 서로마를 파멸에 이르게 하는데, 이것이 ‘게르만민족 대이동’의 시작이다. 그래서인지 당시 역사가들은 훈족에 대한 기록을 무엇보다 극도의 공포와 증오로 생생하게 가득 채웠다. 6세기에 건설된 베니스는 훈족의 침입에 놀란 피난민들이 말을 막기위해 물위에 건설한 수상 도시다.

이후 400년경 다시 발라미르의 아들 울딘이 동유럽 평원으로 공격해 들어가자 놀란 고트족이 헝가리, 이탈리아 반도로 이동하면서 거대한 민족이동을 촉발시켰다. 434년 아틸라가 훈족의 지배권을 확립한 후 그 세력은 더욱 막강해져 동로마 테오도시우스 황제는 훈족과 굴욕적인 평화조약을 체결하지 않을 수 없었고, 서로마제국도 아틸라의 영향권 안에 들게 되었다. 436년 2만의 부르군드군이 아틸라군에 전멸당한 전쟁이 영웅서사시 ‘니벨룽겐의 노래’의 주제다. 그만큼 훈족은 유럽에 강한 인상을 남겼다.

아틸라는 441년 동로마제국에 전쟁을 선포하고 다뉴브강을 건너 주요 도시를 초토화하고 448년 동로마제국을 복속시켰다. 451년에는 라인강을 건너 갈리아를 공격하여 메츠를 점령하고 오를레앙을 포위하는 등 공포의 진군을 계속했다. 452년 이탈리아로 쳐들어가자 서로마황제는 도주하고 로마대주교 레오는 화해를 간곡히 요청해 서로마의 복속으로 보고 본거지 판노니아(헝가리)로 돌아왔다. 이듬해 453년 유럽사를 바꾸는 사건이 일어났다. 아틸라가 게르만 제후의 딸 일디코와 결혼한 첫날밤 죽었다. 의문의 사망이었다. 아틸라가 죽자 훈제국은 분열을 일으켜 454년 판노니아 전투에서 패배하고 러시아 초원으로 후퇴했다. 468년 훈은 전력을 가다듬어 동로마를 공격하지만 실패하고 잔존세력은 흑해 북부로 밀려나 세력을 잃게 된다.
아틸라의 최대판도(434~453년)
아틸라의 최대판도(434~453년)
2. 훈제국 흥망성쇠의 열쇠는?

훈제국은 면적이 370만㎢를 넘는 유럽최강 국가였으나 아틸라 사후 급격히 혼란에 빠지고 분열하면서 불과 십수년만에 붕괴하면서 역사에서 사라졌다.

① 먼저 훈제국의 세계사적 위치를 살펴보자.

유럽인들에게 훈족은 혜성과 같이 세계사에 등장하여 질풍노도를 일으키다 바람같이 사라져버린 흉폭한 야만세력으로 여겨지고 있다. 훈족은 기록을 남기지 않았고 침략 당한 쪽에서만 기록이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훈제국은 어느 날 갑자기 아무런 배경 없이 역사무대에 등장한 신기루와 같은 국가는 결코 아니다. 그들은 흉노의 후예(다른 학설도 있음)로 무장·편제·전술 등에서 몽골초원 기마군단의 형태를 그대로 이어 받았다. 놀라운 기동력과 가공할 전투력은 과거 스키타이, 흉노에 비해 절대 떨어지지 않았다. 그들은 유럽 중심부에서 전쟁을 벌인 최초의 아시아 기마유목군단으로, 그들의 유럽 침입은 게르만 민족의 대이동과 이에 따른 유럽사의 대변혁을 초래하는 등 세계사에 엄청난 큰 영향을 미쳤다.

몽골 교과서는 흉노제국을 세운 흉노인들이 유럽에서 아틸라의 훈제국(AD 434~453)을 세워 드네프르강에서 다뉴브강까지의 광활한 영토를 차지하였으며, 비잔틴 제국으로부터 공납을 받았다고 설명하고 있다. 아틸라는 나아가 서로마제국이 멸망하는데 영향을 끼쳐 수많은 국가가 로마제국에서 해방되어 독립국으로 발전하는데 기여했다고 한다.

② 그러면 훈제국의 급격한 성장배경은 무엇인가.

아랄초원에서 유목생활을 하던 흉노 잔존세력은 발라미르·아틸라로 이어지는 걸출한 지도자를 만난다. 초원제국의 역사를 보면 흉노(두만·묵특), 돌궐(부민카간), 선비(단석괴), 유연(사륜카간), 거란(야율아보기), 몽골(징기스칸), 티무르제국(티무르), 청(누르하치) 등에서 보듯이 뛰어난 지도자가 나타날 때 거대제국을 건설했다. 아틸라는 검소하면서 공정한데다 담대함과 지략에서도 뛰어나 기마군단 최고 지도자의 하나로 꼽힌다. 다음, 훈제국은 스스로의 강점을 최대한 발휘․활용했다. 유목민 기마군단으로부터 이어받은 기동성과 전투력·전술을 통해 단시간 내에 최강의 군사력을 갖추었다. 여기에 포용력도 한 몫을 했다. 훈제국은 훈족이 중심이었으나 우랄·라인강 사이의 사르마트·알란·오스트로고트·게피대 등 여러 민족도 유연하게 통합하여 세력을 급속히 키울 수 있었다.
기마인물형토기, 국보 제91호
기마인물형토기, 국보 제91호
② 그런데 훈제국은 왜 역사에서 그렇게 갑자기 사라졌을까.

먼저 아틸라의 영도 아래 통합되었던 민족들이 아틸라 사후 반란을 일으켜 제국의 기초가 뿌리째 흔들린 것이 가장 큰 이유였다. 한마디로 훈제국은 전성기와 달리 이민족과의 협력·교류·연대를 유지하지 못했던 것이다. 설상가상으로 훈 내부적으로도 형제들 간의 세력분열과 다툼이 겹쳐 국력이 급속히 약화되는 것을 막지 못했다. 그 결과 훈제국은 초원제국의 방식으로 급속하게 역사의 무대에서 사라지게 된 것이다.

흉노와 우리와의 관계는 흉노-훈과 연결고리를 두면 추정해 볼 수 있다. 훈족의 몽골반점, 복합곡궁, 편두·순장 등 관습, 이동경로의 많은 유물 등에 대한 해석을 바탕으로 한민족과 친연관계를 밝히는 연구들이 있다. 훈족이 파괴한 이탈리아 북부 아퀼레이아시의 성당에 그려진 프레스코 벽화의 훈족 기병이 활 쏘는 모습은 고구려 무용총벽화와 그야말로 흡사하다. 독일 ZDF TV는 다큐멘터리(1994)에서 ‘훈족의 원류가 아시아 최동단의 한국인일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좀 더 시야를 넓게 열고 우리를 돌아보았으면 하는 것은 이런 맥락에서다.

현대경제사에서 불과 50년 남짓 만에 세계무대의 중심에 서게 된 대한민국. 세계 GDP가 7배 증가하는 사이 35배의 GDP 성장을 이룬 괴력의 국가 대한민국. 그런 대한민국이 대제국을 건설했다 갑자기 사라져버린 과거 초원제국의 역사와 다른 역사를 써가려면 과연 어떤 에너지가 필요한 것일까?
독일 ZDF 방송 "게르만족 대이동 시킨 훈족의 원류는 한국인일 가능성"


[출처] 본 기사는 프리미엄조선에서 작성된 기사 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아스카라스 16-04-25 19:24
   
이거보단 투후 김일제가 중원 쿠데타 하다 실패해서
마침 분열된 단군의 땅에 새 시작을 하려고 건너가 사로국을 세운 게 더 그럴듯하지않나요?

근데.. 투후 김일제가 흉노족이었으나 그 사용언어가 어땠는지는...
신라 자체가 엄청난 금세공기술과 황금문화를 이룩한 걸 보면
지배층을 비롯한 기술자나 기마병 등 생각보다 상당한 세력이 진한지역에 자리잡았단건데.
그 흉노가 고조선의 일파였다는 게 만일 드러나면
여러가지로 아다리가 맞을 수 있겠네요
     
하늘나비야 16-04-25 23:56
   
아뇨 이 내용  한국에서 만든것 말고도 영상있습니다  거기에서 훈족의 시작은 고대 한국이라고  나옵니다
김팟팟 16-04-25 19:34
   
이쪽으롶전문가이신 동네슈퍼하신는 큰형이
인터넷찌라시같은거니까 믿지말라고 하셨음
krell 16-04-25 19:42
   
독일방송과 미국 역사스페셜에서 방송한 내용입니다.  역사적 근거와 증거물을 제시하고있는 내용인데, 뭔 인터넷 찌라시라는건지?  예전에 독일방송을 본적이 있는데, 찾을수가 없네요. 
이상하게 이런 내용을 올리면 믿지말라는둥 선동하는 사람이 꼭 있더군요.
     
북명 16-04-25 21:35
   
어떤 사람에게는 자신의 비위에 상하면 독일 방송국이고 나발이고 다 찌라시가 되는 세상이죠. 그 어떤 사람은 누구고 어떻게 이런 기사가 찌라시로 변모했는가를 살펴 보는 것도 중요하죠.
          
왜구척살 16-04-27 10:33
   
자기 맘에 안들면 빨갱이가 되는 나라인데요 뭘
새삼스럽게 ㅋ
레종프렌치 16-04-25 21:15
   
훈족이 환족임...

동로마 애들이 훈족에게 조공바치고 영토떼주어서 훈족이 세운 나라가 헝(훈)가리고...
krell 16-04-25 21:39
   
그래서그런가 헝가리인들이 우리를 매우 친밀하게 느낀다하네요.  문화적으로도 비슷한게 많고요. 헝거리인들의 한류사랑 보통이 아니죠.  터어키도 우리와 연관된 역사를 우리보다 폭넓게 공부하고 알고 있더군요.  오히려 우리보다 얘네들이 더 우리 역사를 잘 알고 있어요.
하늘나비야 16-04-25 23:58
   
전에 어느 나라에서 만든 다큔지 모르겠는데  우연히 봤습니다  이게 게르만민족의 대이동에 대한 것이었는데요  훈족의 침략 이 게르만 민족이 이동하게된 원인이라고 그리고 그 훈족의 시작점 혹은 뿌리는 한국 즉 고대 한국이에서 시작 되었다 라고 설명 하더군요
drizzt0531 16-04-26 00:07
   
훈->환->한(민)족... 말되네요
독수리 16-04-26 08:23
   
한반도에 훈족은 가야를 빼놓고 이야기 하면 안되죠,
동복이 유일하게 유물로 출토 된곳이 부산쪽의 가야의 땅입니다,
산둥반도에서 김해로 온것은 신나라 김왕망의 난과 거의 일치하고 증명이 됩니다,
그리고 금관가야 뿐 아니라 대가야쪽에서도 유리세공품의 유물이 나오죠,
가야 전지역에서 흉노유물이 나옵니다,
그리고 신라는 가야의 김씨가 이동해서 만든나라이고
기마형토기와 유리세공품등이 나오죠,,,
흉노라고 하면 가야가 한반도에서 원류입니다,,
 
 
Total 18,043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990 [기타] [펌]1박 2일 홈페이지 시청자게시판에서 보았던 글들 (6) 인디고 10-03 6153
16989 [기타] 조선시대 군사력은 어느정도 였을까요? (13) 대은하제국 08-18 6151
16988 [대만] 대만의 물품을 사지맙시다. (10) 131 11-20 6145
16987 [통일] 인구피라미드로 보는 2040년의 한국. (통일이 필요한 … (12) 개명사미 06-25 6145
16986 [일본] 센카쿠열도가 중국땅이라는 증거발견 (25) hongdugea 02-16 6143
16985 [홍콩] 홍콩 지하철에서 음식먹는 중국인과 싸우는 동영상 (22) 굿잡스 01-22 6140
16984 [중국] 조선왕=청나라 친왕과 동급레벨? (9) mymiky 11-19 6139
16983 올겨울엔 일본여행좀 꼭 가야지.. (11) 버럭오바마 06-13 6137
16982 [기타] 러시아 선제공격 합시다!! (42) 한국남자! 12-21 6134
16981 [일본] 왜인의 정체와 기원을 탐구 (日本人は東南アジア人) (24) 예맥 07-22 6133
16980 1988년 대만의 반한감정에 관한 기사. 단교는 1992년임. (9) sd 11-22 6131
16979 [필리핀] 필리핀에서 구호활동 중인 한국공군의 C-130 두 대는 … (15) 희비 11-24 6129
16978 [기타] 창씨개명 이전의 창씨개명, 창씨개명 이후의 창씨개… (14) 오얏수리마… 12-03 6128
16977 [한국사] 독일 ZDF 방송 "게르만족 대이동 시킨 훈족의 원류는 … (11) krell 04-25 6128
16976 [기타] 대방군 위치에 대한 미스터리 (이것도 환빠라고 할려… (3) 연아는전설 11-11 6126
16975 [대만] 이래서 짱개 화교의 중소기업을 본받아야 합니다. (36) 슈퍼파리약 09-06 6125
16974 [대만] Taiwan? No! Chinese Taipei? Yes! (1) ㅇ ㅁ 11-22 6122
16973 [일본] 일본이랑 국호는 원래 백제의 명칭 (3) shrekandy 08-24 6120
16972 대만 대단한거 인정함...우리에겐 절대 밟아야할 적… (15) 엔지니어 09-08 6119
16971 [기타] 토번국 [티베트제국] (8) 대은하제국 11-08 6119
16970 [대만] 대만gdp (12) 그러치 04-13 6117
16969 [대만] 대만 침몰 직전 (3) 대만침몰 11-19 6110
16968 [기타] 연평도를 보면 싱가포르가 왜 허접한지 알 수 있져 (7) 엥가 11-25 6107
16967 [통일] 한일등 각종 지표. (24) 굿잡스 02-04 6106
16966 [기타] 백제가 산동반도 먹은적 있다는건 정설입니까? (20) 슬러잼 09-28 6105
16965 [기타] 한국 환빠 지도 (9) 마라도 05-18 6105
16964 [기타] 중국 시안에 진시황의 피라미드 다큐// (12) 도둑이야 07-29 6103
 <  31  32  33  34  35  36  37  38  39  4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