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0-09-21 22:26
1편 好友의 시련
 글쓴이 : shantou
조회 : 6,497  

가입 인사후 첫글을 쓰네요.
글쓰기전에 고민을 많이 했습니다,이런글 올려서 관계인이 피해 입지 않을까 해서요. 하지만 결정은 빠를 수록 좋다고 과감히 올립니다.
지난 며칠 내 주변에 작은 소동이 있었습니다.
중국에 와서 처음 사귄 친구가 있는데요, 이친구가 애인 에게 상처를 입었습니다.
뭐 세상 살다 보면 누구나 한번쯤 격는 일인데 .............이 여자가 너무 악랄 하다고 할까요?
전 이런 경우는 tv드라마나 영화 또는 인터넷에서 경험담으로나 들어 봤지 옆에서 직접 지켜 보기는 처음입니다. 자세한 이야기를 할수 없는점 이해해 주시기 바랍니다
내가 느낀 것은 중국은 졸업시즌이 돼면 마치 이별에 정거장 같습니다.일반적으로 한국은 대학재학중 군입대를 하기 때문에 남녀간의 문제가 별루 드러나지 않지만, 중국은 졸업 휴유증이 좀 있는것
같습니다. 내 친구 또한 이문제에서 벗어날수 없었나 봅니다. 중국이란 나라 자체가 커서 이런 현상이 일어 나는것 같습니다. 즉 중국은 나름 지자제가 정착 돼있다는 느낌 입니다. 예를 들어 남친은 북경에 여친은 상해 이런식으로 흩어져 있으니 1년에 한번 만나는 견우직녀도 아니고 ..............
그렇다고 이친구들이 수입이 많은것도 아니고 졸업후 현실에 직시하다 보니 이런일이 많이 벌어 지는것 같습니다.참고로 중국은 남녀관계의 개념이 한국과 많이 다름니다.남자의 경우 오늘 내가 이여자와 관계를 가졌으니 내가 앞으로 책임 져야겠다 하는 책임감이 좀 덜합니다.
여자의 경우는 내가 저남자와 관계를 가졌으니 믿고 따라야겠다 하는 순응성도 없습니다.
여기가 남방이라 그런가요?
원점으로 돌아 와서 내 친구 이야기를 좀 해야겠군요.
내 친구는 위에 언급한 경우와는 좀 다름니다. 한마디로 표현해서 배신을 당한 경우 입니다. 저역시 너무 화가나서 술 마시고 깽판 좀 부렸습니다 .(나이 40에  아! 창피합니다.ㅋㅋㅋㅋㅋ)
그리고 人人网에 있는  제 블로그에 일기로(한글로 썻습니다.) 써서 올렸더니 好友가 고맙다고 댓글 남겨 놨더군요.
****************이부분은 혹시 관계인에게 피해가 있을것 같아 삭제 합니다****************

댓글 올리실때 제 친구에게 격려 글좀 올려주세요.
그리고 제글을 읽은 중국친구들이 괜찬냐! 걱정해주네요.중국와서 참 좋은 친구들 많이 봅니다.
그리고 배신자 저친구 비방 삼가해 주세요, 한때는 그녀 역시 제 좋은 친구 였습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O O 10-09-23 13:40
   
나라마다 특유의 문화와 개방도에 따라 정도의 차이는 있겠지만, 유사하다고 생각되네요.
(물론 개인차는 있겠지만 말이죠)
10여년 전에, 중국 가정에서의 남여 불평등 지수가 한국보다 낮은 걸로 알고 있었는데, 맞습니까?
성관계와 교제를 지속할지 여부의 문제는 한국과 다를 바 없다고 생각되구요, 졸업 이후에 남자의 사회진출이 기대치 만큼 부응하지 못한다고 생각한 여자가 실망해서 떠난 것이라 보여지네요.
첫 번째, 게시물 잘 읽었습니다.
     
shantou 10-09-23 15:54
   
어디서 누가 만든 지수 인지는 모르지만, 그거 믿을만 한건지 전 잘 모르겠습니다.
 한국에 비해 상대적으로 일반여성의 위치가 자리 잡은 느낌입니다.여기 상류층은 글쎄요?
두번째는 나는 동의 하지 않습니다. 여기는 대학이구요,나름 생각있는 사람들이라 생각합니다.한국의 인생 경계선으로 가는 사람들하고 같다고 생각하지 마시기 바랍니다.얼마전 루져녀 사건때 처럼 그런 생각을 가진 학생들이 ............... 얼마나 있을까요?
세번째는 여기는 생활의 격차가  매우 큽니다. 개인의 사회진출 능력 보다는 집안 배경에 따라 좌우 됀다는 느낌입니다.
탁! 터놓고 이야기 하자면 개인적으로 한국 80년대 이런 현상이 있었는데요, 그때 현상과 유사합니다.
땡이잡자 10-10-01 22:19
   
글잘 읽고가요
 
 
Total 17,49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63 대만의 반한감정 (41) 막목욕했듬 11-19 6722
162 [대만] 대만의 혐한은 단교로부터 나왔다는 설은 루머입니… (1) 으읭 11-19 5965
161 [대만] 대만 쉴드 치지마라!! (2) 쉴드치지마 11-19 5509
160 [대만] 난 공산당이 싫어요! (7) 머지? 11-19 5145
159 비싼 것 점 부시지 ㅋㅋ (2) 지성♥태희 11-19 5086
158 [대만] 대만인의 상식으로 행동하기 (11) 대만의 상… 11-19 5860
157 [대만] 대만은 답이 없는 섬 (10) 11-19 5864
156 [대만] 섬짱개의 한국산 물건 부수기 행위를 지지 합니다. (7) 부야피엔워 11-19 6061
155 [중국] 드디어 중국에서 대만에게 경고했네요. (7) 중국입열다 11-19 6831
154 [대만] 대만새끼들 저러는 이유를 알았네요. 한국인 관계자 … (9) 아놔 11-19 6369
153 [대만] 대만에 태권도 인기 많음?? (8) fxg 11-19 6570
152 [대만] 어제만 해도 없던 대만쉴드가 생겼군요. (6) ㅇㅇ 11-19 5883
151 [대만] 아시안게임 실격가지고 객관적으로 생각해보라는 사… (4) 객관적참좋… 11-19 5217
150 [대만] 대만의 문화. (3) 나다jr 11-19 6343
149 [대만] 대만의 반한 감정은 국가 전략인가 (5) 라무 11-19 5974
148 [대만] 어제 실격패가 첨은 아니였다. (95) 머지? 11-19 6698
147 [대만] 실격패는 왜 혐한으로 불똥이 텼을까? (9) 머지? 11-19 6035
146 [대만] 타이완 태권도 선수의 실격에 억울함은 없었을까? (17) 머지? 11-19 6970
145 [대만] 펌 - 대만 태권도.실격 태극기 찢고..난리네요.사진+… (6) 섬짱깨시바 11-18 7724
144 [중국] 민족성의 차이 (13) 유유 11-15 7994
143 [일본] 미국 대학 도서관의 고지도 (13) 고출 11-15 6711
142 전세계에서 갈비와 막걸리, 비빔밥을 일본음식으로 … (20) 대한 11-15 7390
141 여-몽 연합군의 일본정벌,,, 아쉬운점.. (12) 바카스총각 11-13 6903
140 [일본] [시론]주눅든 일본의 대중국 공포증 (9) su3218 11-12 8538
139 롯데는 일본기업인가? 한국기업인가? (10) 바다 11-10 6503
138 [중국] 폭스콘(팍스콘이 아님)에서 자살사건이 많은 이유 (3) 엥가 11-10 6578
137 [대만] 대만이 친일성향이 강한 이유 - 숨겨진 역사 (5) 엥가 11-10 6707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