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5-11-04 15:23
[한국사] 역사교과서 국정화 관련해서 한마디 해 봅니다.
 글쓴이 : 칼리
조회 : 1,059  

 지금 역사교과서 국정화 관련해서 여야가 정치이슈화중이죠(솔직히 정치적으로 본다면, 박근혜 정부의 역사교과서 국정화 미끼를 야당이 멍청하게 물었다고 봅니다만, 이건 정게에서 다시 논해보겠습니다)


 현재 역사교과서 국정화 문제로 역사학계가 반발이라고 하는데요. 현 역사학계는 강단사학(실증사학)이 주류라는 건 다들 알고 계실 겁니다. 특히나 이번에 박근혜 정부가 국정교과서를 만들면서 상고사, 고대사를 중요시한다고 했는데, 다들 알다시피 여야 정치권은 상고사 고대사는 관심이 없습니다(근현대사에서 자신들의 입맛에 맞게 서술되는게 관건일 뿐이죠).


 근현대사의 논쟁거리는 솔직히 정치적인 걸 제외하면 별 거 없습니다. 즉 자료들이 넘쳐나기에 딱히 논쟁거리도 아닙니다. 반면에 상고사, 고대사는 제한된 사료와 유물로 인해 논쟁이 심한 곳이죠. 즉 학계의 입장에서 보면 가장 격렬한 곳입니다만, 그동안 주류사학에 의해 좌지우지된 측면이 크죠.


 현재 우리 역사학계는 일본인 스승 밑에서 한국 역사를 배운 이병도로 대표되는 실증사학(그 제자들이 점령하고 있는 강단사학)과 민족주의적 시각을 가지고 있는 재야사학이 서로를 무시만 할 뿐 토론과 대화의 공식적인 장이 이루어지지 못한 게 큰 문제였습니다. 전 이병도같은 사람의 제자들이 점령한 강단사학도 좋아하지 않지만, 환빠들은 더 경멸합니다. 이참에 환빠들이 주장하는 환단고기같은 것들을 공식적인 자리에서 전문가들(재야고수들도 있겠지만, 학계만큼은 아니겠죠)과 토론 논쟁하는 건 필요하다고 봅니다.


 우리 역사에서 상고사 고대사 부분이 그 기간의 길이에도 불구하고, 고려사나 조선사보다 사료의 부족이라는 핑계를 가지고, 평가절하되었던 것이 이 기회에 많이 개선되기를 바랍니다.


 근현대사같이 역사적 사실이 분명한 곳에서의 논쟁은 역사학적 논쟁이라기보다 사회정치적 주관의 논쟁일 뿐이지만, 상고사 고대사는 사실의 진위를 논쟁하는 자리라서 더 관심이 갑니다.


 이번 역사교과서 국정화 문제는 차기 총선 대선에서 국민들의 평가에 맡기면 그만이고, 이번 역사교과서 편찬시 다양한 학계의 사람들이 교과서 편찬에 참여해서 토론논쟁을 하는 건 바람직하다고 봅니다. 다양한 종류의 역사교과서가 있었다지만, 상고사 고대사 부분은 그냥 천편일률적이었습니다. 즉 논쟁 자체가 별로 없었다는 거죠. 이참에 정부가 주창한 대로 상고사 고대사 부분을 강화한다는 것에 대해 강단사학 뿐만 아니라 재야사학의 격렬한 논쟁과 토론을 통해 좀 더 새로운 사실들이 밝혀졌으면 하는게 제 바램입니다.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쿨하니넌 15-11-04 15:27
   
텍스트라면 맞는 말이겠지만 현재 교단에선 민중사학이 주류인게 같은데요..
     
재래식된장 15-11-04 17:25
   
일본과 중국이 역사 왜곡을 하니까
우리도 같이 역사왜곡을 하자는 수준이 환쟁이들
          
막걸리한잔 15-11-04 19:42
   
성시리 다중이 아이디 많네..
 
 
Total 4,606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529 [한국사] 창씨 개명은 단순한 식민지 통치 정책이 아니라 플러… (10) 풍림화산투 07-02 3080
528 [한국사] 대한제국 군대해산과 박승환 (40) 꼬꼬동아리 07-02 2897
527 [한국사] 우리 나라에 고인돌이 많은 이유가 (14) 스포메니아 07-02 6248
526 [한국사] 미국의 하버드, 예일, 펜실베니아, 프린스톤, 스텐포… (17) 스리랑 07-01 4705
525 [한국사] 과거제도는 당대 최고로 선진적인 제도입니다. (5) 으라랏차 07-01 2226
524 [한국사] 조선시대 문맹률에 대해 (2) 으라랏차 07-01 2108
523 [한국사] 세계 최장의 고구려 목조다리 (2) shrekandy 07-01 4012
522 [한국사] 조선시대 문맹률!!! (9) shrekandy 07-01 4589
521 [한국사] 경국술치 이전 일본과 전쟁했다면 (56) 꼬꼬동아리 07-01 3590
520 [한국사] 단군조선 연대기?? (1) 스리랑 06-30 2946
519 [한국사] 단군조선 연대기 (8) 고구려50원 06-29 2757
518 [한국사] 일본인이 저한테 질문을 했네요 (12) 엄빠주의 06-29 3187
517 [한국사] 강단사학자들 패수는 한반도에 없었다. (2) 스리랑 06-29 1834
516 [한국사] (질문)'우리역사문화연구모임' 식빠 놀이터입… (5) 목련존자 06-29 1317
515 [한국사] 재밌는 조선시대 재조명 글 (조선까 저격?) (10) shrekandy 06-29 2205
514 [한국사] 조선시대 노비들의 ‘한글 계문서’ 첫 확인 (9) 왜나라호빗 06-29 2094
513 [한국사] 강단학계 여러분께 축하인사 드립니다!! (18) 목련존자 06-28 1450
512 [한국사] 이쯤에서 다시보는 각궁제각과 쇠뇌(크로스보우) 역… (6) 파마산 06-28 1822
511 [한국사] 우리 각궁 부린 상태의 모습 (9) 왜나라호빗 06-27 3577
510 [한국사] 6.25 만약 승리하였다면 어찌 되었을까요? (22) 솔오리 06-25 3408
509 [한국사] 독도가 한국땅이 된 역사적 배경 (13) 객관자 06-23 2589
508 [한국사] 신간 "한사군은 중국에 있었다" 책소개 합니다. (26) 한라산노루 06-23 3478
507 [한국사] 솔직히 태권도는 몰라도 태껸까지 건드리는 것은 좀 … (15) 한라산노루 06-23 2721
506 [한국사] 태권도는 한국 무예다 (36) 왕후장상 06-22 4055
505 [한국사] 이걸로 중국의 동북공정을 깨뜨릴 수 있을까요? (6) 아날로그 06-22 2796
504 [한국사] 밑에 왕후장상님이 올린 글이네요. (2) 아날로그 06-22 1245
503 [한국사] 조선 수군은 패배할 것이다. (23) 왕후장상 06-21 2816
 <  151  152  153  154  155  156  157  158  159  16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