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5-09-30 02:55
[일본] 그냥 잡설입니다.
 글쓴이 : 환빠식민빠
조회 : 1,047  


아주 유명한 심리학 실험입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실제로 실험한 적이 있습니다. ebs에서)

분명한 사실 예를 들어 그것이 1번이라고 합시다. 
그런데 사전에 준비된 각본에 의해 동원된 가짜 실험자들 여러명이 2번이 진실이라고 하게되면
1번을 진실이라고 믿고 있었던 피실험자는 너무나 압도적인 분위기 때문에 자신이 잘못 생각한 것일 수도 있다는 혼란에 빠지고 결국에는 2번이라고 하게됩니다.
인간이 얼마나 갈대(?)같은 존재인지 그리고 주변 사람들의 눈치를 보는지 보여주는 극단적인 예입니다.

비슷한 실험결과가 있습니다.(이것도 ebs에서 실제로 한 실험)
옆방에서 어떤 사람이 위험에 닥친것으로 추정되는 상황(비명소리)이 벌어졌는데
같은방에 있는 다른 사람들(가짜 실험자들)이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자 피실험자도 그냥 가만히 있게 됩니다.
그런데 똑 같은 상황. 피실험자 단 한명만 있었을 때는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위험에 처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람을 구하기 위해 옆방으로 달려갑니다 
인간이 이런 존재입니다.

그렇다면 원래 인간이 다 이런식으로 주변 눈치보면서 진실을 외면하게 될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대부분 저런식의 반응을 보였지만 소수의 경우에는 자신의 소신대로 행동하는 경우도 있다는 것입니다.
이런 사람들의 공통점은 검사결과 자존감이 높고 대체로 여러 요소에서 긍정적인 평가가 많았습니다.

동아시아게시판이니까 ...

저는 아주 오래전부터 일본은 몰락할 수 밖에 없고
그 몰락과정에서 과거처럼 전쟁도 불사하는 모험을 시도하게 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았습니다.
몇년전만해도 이런 말 하면 좀 썰렁한 반응이었습니다만..
그러나 너무나 명확해 보이기에 저는 제 소신을 꺽을 생각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지금 일본은 군국주의 부활이라고 말해도 될만큼 우려가 현실이 되고 있습니다.
결국 제 소신이 틀리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저는 그저 분명한 팩트를 바탕으로 너무나 당연한 예측을 했었던 것인데..

역사도 그렇다고 봅니다. 
곁가지에 매몰되다 보면 판단력이 흐려집니다.
주변 눈치봐가면서 적당히 처신하다보면 1번이 분명한데도 2번이라고 말하게 됩니다.

식민빠들!

본인도 모르게 식민빠들에 현혹된 자들!
이런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자신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한 고단수 식민빠들!
위 실험에서 가짜 실험자들 같은 자들이 바로 고단수 식민빠들입니다.

현혹되기 쉽겠지만 ..
큰틀에서 분명한 사실들을 바탕으로 (가짜 실증주의 말고) 생각해보면 답이 나옵니다.
혹시 현혹된 식민빠들 있으면 얼렁 정신 차리시고..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9,45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41277
2017 [중국] 하천의 명칭 변경, 영정하는 역수가 아니라 고하 도배시러 01-24 1062
2016 [기타] 저의 글 올리기에 대해서 양해 부탁드립니다. (3) 풍림화산투 05-18 1062
2015 [한국사] 서요하 유역의 자연환경에 대한 이해 감방친구 01-11 1062
2014 [중국] 중국 위키백과의 한복 문화 공정에 대한 비판 (9) mymiky 10-09 1062
2013 [한국사] 해외에서 보는 아요이계는 한반도인+백월계 (6) 예왕지인 11-01 1061
2012 [기타] 끌려간 도공들은 왜 돌아오지 않았나? 숨겨진 고문서… (1) 관심병자 12-05 1061
2011 [기타] 삼국 고대사의 해안선 기준은 ? (3) 도배시러 06-15 1060
2010 [한국사] 병자호란전 관련 질문 (23) 웅구리 07-23 1060
2009 [한국사] 한국 고대사 대략 (4) 감방친구 07-29 1060
2008 [한국사] 삼국사기 후기기록 불신론, 장수왕 남진정책 (18) 도배시러 05-12 1060
2007 [한국사] 사서를 두고 왜곡이 발생하는 이유의 몇 가지 사례 (3) 감방친구 10-10 1060
2006 [한국사] 이즈모(出雲) 어원 분석: 구름(雲)은 가라(韓)인가. (5) 보리스진 03-20 1060
2005 [한국사] 원사료 삼국지 후한서 한서에 나오는 한사군 위치 (13) 고이왕 06-10 1059
2004 [한국사] 살수와 평양에 대한 북한측 입장(살수:초자하, 북평… (9) history2 03-11 1059
2003 [기타] 조선시대 부부싸움의 기록 (2) 응룡 04-25 1059
2002 [한국사] 영주와 연군성, 여라성의 위치 추적 (4) 감방친구 05-10 1059
2001 [한국사] 고조선(위만조선) 유물 예왕지인 10-11 1059
2000 [한국사] 가. 우리말 '아침' 연구 (2) 감방친구 03-24 1059
1999 [한국사] 어제 도종환 문체부장관 청문회를 객관적으로 평가… (6) 징기스 06-15 1058
1998 [한국사] 금 건국시 동아시아 (4) 히스토리2 04-26 1058
1997 [기타] 쌍령전투 관련 (5) 관심병자 05-27 1058
1996 [한국사] (1) 후한서 군국지 거리 기록 분석과 서기 1-3세기의 … 감방친구 04-29 1058
1995 [한국사] 호머 헐버트의 진실 레스토랑스 08-29 1057
1994 [기타] 일연 스님이 찾은 마한 이래 우리 역사 관심병자 11-08 1057
1993 [기타] 동아시아 게시판인데 글 내용들은 (9) 로마리우 03-13 1057
1992 [세계사] 환단고기.일본서기.개독 성경. 중국사 (3) Korisent 04-03 1057
1991 [세계사] [펌]우리가 고대사에 대해서 아무것도 모른다는 증거… 소유자™ 01-19 1057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