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5-09-30 02:55
[일본] 그냥 잡설입니다.
 글쓴이 : 환빠식민빠
조회 : 1,029  


아주 유명한 심리학 실험입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실제로 실험한 적이 있습니다. ebs에서)

분명한 사실 예를 들어 그것이 1번이라고 합시다. 
그런데 사전에 준비된 각본에 의해 동원된 가짜 실험자들 여러명이 2번이 진실이라고 하게되면
1번을 진실이라고 믿고 있었던 피실험자는 너무나 압도적인 분위기 때문에 자신이 잘못 생각한 것일 수도 있다는 혼란에 빠지고 결국에는 2번이라고 하게됩니다.
인간이 얼마나 갈대(?)같은 존재인지 그리고 주변 사람들의 눈치를 보는지 보여주는 극단적인 예입니다.

비슷한 실험결과가 있습니다.(이것도 ebs에서 실제로 한 실험)
옆방에서 어떤 사람이 위험에 닥친것으로 추정되는 상황(비명소리)이 벌어졌는데
같은방에 있는 다른 사람들(가짜 실험자들)이 아무런 반응을 보이지 않자 피실험자도 그냥 가만히 있게 됩니다.
그런데 똑 같은 상황. 피실험자 단 한명만 있었을 때는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위험에 처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람을 구하기 위해 옆방으로 달려갑니다 
인간이 이런 존재입니다.

그렇다면 원래 인간이 다 이런식으로 주변 눈치보면서 진실을 외면하게 될까요?
그렇지 않습니다.
대부분 저런식의 반응을 보였지만 소수의 경우에는 자신의 소신대로 행동하는 경우도 있다는 것입니다.
이런 사람들의 공통점은 검사결과 자존감이 높고 대체로 여러 요소에서 긍정적인 평가가 많았습니다.

동아시아게시판이니까 ...

저는 아주 오래전부터 일본은 몰락할 수 밖에 없고
그 몰락과정에서 과거처럼 전쟁도 불사하는 모험을 시도하게 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았습니다.
몇년전만해도 이런 말 하면 좀 썰렁한 반응이었습니다만..
그러나 너무나 명확해 보이기에 저는 제 소신을 꺽을 생각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지금 일본은 군국주의 부활이라고 말해도 될만큼 우려가 현실이 되고 있습니다.
결국 제 소신이 틀리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저는 그저 분명한 팩트를 바탕으로 너무나 당연한 예측을 했었던 것인데..

역사도 그렇다고 봅니다. 
곁가지에 매몰되다 보면 판단력이 흐려집니다.
주변 눈치봐가면서 적당히 처신하다보면 1번이 분명한데도 2번이라고 말하게 됩니다.

식민빠들!

본인도 모르게 식민빠들에 현혹된 자들!
이런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자신의 기득권을 지키기 위한 고단수 식민빠들!
위 실험에서 가짜 실험자들 같은 자들이 바로 고단수 식민빠들입니다.

현혹되기 쉽겠지만 ..
큰틀에서 분명한 사실들을 바탕으로 (가짜 실증주의 말고) 생각해보면 답이 나옵니다.
혹시 현혹된 식민빠들 있으면 얼렁 정신 차리시고..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Total 19,39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공지] 게시물 제목에 성적,욕설등 기재하지 마세요. (11) 가생이 08-20 37319
1982 [한국사] 고구려 의복 예복 관복도 한나라 빼박이네요 (16) 예왕지인 11-05 1037
1981 [한국사] 순암선생 환웅 단군고기를 변증하다 두부국 11-29 1036
1980 [기타] 공손씨로 보는 한사군 재 한반도설의 허구 관심병자 06-10 1036
1979 [한국사] 청나라에서 인식한 발해의 강역 (6) 남북통일 03-11 1036
1978 [한국사] 백제의 하천 - 당나라 한원서 (5) 도배시러 04-11 1036
1977 [한국사] 가야에서 발견되는 북방 유물의 주인은 누구인가요? (2) 밑져야본전 09-13 1036
1976 [한국사] 사마천은 우리 고대사를 가져다가 중국의 역사로 만… (1) 스리랑 11-22 1036
1975 [한국사] 신친일파가 몰려온다!! 징기스 02-24 1035
1974 [한국사] 호머 헐버트의 진실 레스토랑스 08-29 1035
1973 [기타] 동아시아 게시판인데 글 내용들은 (9) 로마리우 03-13 1035
1972 [한국사] 백두산정계비와 간도(동북아재단) 히스토리2 05-28 1035
1971 [북한] 북한과 (중공)중국과의 역사적 관계 (1편).. 돌통 08-16 1035
1970 [기타] [UHD 다큐] 석굴암의 원형은 로마 판테온 인가? (2) 조지아나 02-16 1035
1969 [중국] 중국의 문화재 왜곡을 보면 (5) 가난한서민 04-08 1035
1968 [한국사] 서기 49년 고구려 모본왕이 산서성(태원, 상곡)까지 … (21) 수구리 09-10 1035
1967 [세계사] 2차 대전 이란으로 피난온 폴란드인 이야기 (1) 고이왕 02-17 1034
1966 [세계사] 고대엔 국경선 개념이 희박했습니다. (8) 딸기파이 04-16 1034
1965 [한국사] 온조는 부여씨인가? 해씨인가? 1 지수신 07-05 1034
1964 [한국사] 동북아 역사재단은 식민사학파라는 걸 증명하는 국… (2) 꼬꼼둥 03-24 1033
1963 [한국사] 기록 관점으로 보는 부여(夫余)의 위치.. (1) 현조 07-29 1033
1962 [한국사] 현 압록강은 오골강? (13) 감방친구 03-11 1033
1961 [기타] 타이미르 반도 (Taymyr) 사모예드 (Samoyed)계 원주민 응… 하플로그룹 08-22 1032
1960 [한국사] 조선의 조공관계의 진실 (1) 핑골 08-23 1032
1959 [한국사] 남한 주류 고대사학계 유감 (25) 꼬마러브 06-11 1032
1958 [한국사] 한국 고대사 대략 (4) 감방친구 07-29 1032
1957 [한국사] 제주어 BTSv 04-05 1032
1956 [중국] 중국 해안 모양의 변천 지도 (1) 꼬마러브 09-12 1032
 <  641  642  643  644  645  646  647  648  649  65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