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뮤니티
스포츠
토론장


HOME > 커뮤니티 > 동아시아 게시판
 
작성일 : 11-04-07 19:22
[일본] 체르노빌 땐 8000㎞ 떨어진 일본이 “소련은 정보를 내놔라” 요구
 글쓴이 : 신문기사
조회 : 4,431  

체르노빌 땐 8000㎞ 떨어진 일본 “소련, 정보 내놔라”
후쿠시마 땐 1000㎞ 떨어진 한국과 정보교류도 안 해
1986년 4월 폭발사고 발생 며칠 후에 촬영한 소련(현재는 우크라이나) 체르노빌 원자력발전소의 모습(위쪽)과 동일본 대지진 발생 사흘 뒤인 지난달 14일 위성에 포착된 일본 후쿠시마 원전. [체르노빌·후쿠시마 AP=연합뉴스]

1986년 5월 초 비 오는 어느 날. 아버지의 전근으로 일본에서 고등학교에 다녔던 나는 여느 때와 다름없이 우산을 받쳐들고 등굣길에 나섰다. 그런데 등교하는 동네 초등학생들이 약속이라도 한 듯 장화에 모자가 딸린 비옷과 우산을 쓰고 있었다. 몇몇 아이는 마스크까지 쓰고 있었다. 알고 보니 4월 26일 발생한 소련 체르노빌 원자력발전소 폭발사고 때문이란다. 어린 자녀를 둔 학부모들 사이에서는 며칠 전부터 “곧 방사능 비가 내린다”며 우비를 장만했다는 것이다. “세계지도에서 보면 멀리 떨어진 소련에서 날아오는 방사능이 일본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싶으면서도 손에 묻은 빗물이 찜찜해 교복 치마에 닦았던 기억이 난다.

 이런 여론을 형성한 것은 당시 일본 정부와 언론이었다. 일 언론은 연일 체르노빌 사고 속보를 전하며 일본 열도에 미칠 영향을 우려했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의 5월 1일자 사설 제목은 ‘사상 최악의 원전사고와 소련의 책임’이었다. 사설은 “사고 원전에서 1000㎞ 떨어진 스웨덴에서도 평상시의 100배가 넘는 방사능이 검출됐다. 이는 안전성을 유지해야 하는 중대한 의무를 저버린 것”이라고 비난했다.

 아사히(朝日)신문도 같은 달 5일자 1면에 “8000㎞를 날아온 체르노빌 원전의 방사능이 일본 열도 전역을 더럽히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기상청에는 불안한 시민들의 문의전화가 폭주했고, 신문지면에는 물·우유·채소의 섭취에서 주의할 점과 세탁물 관리 요령에 대한 보도가 잇따랐다.

 일 정부는 소련 정부가 정보를 공개하지 않고 은폐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사태 파악을 위해 방사선 의료 전문가 2명을 소련과 동유럽에 신속히 파견했다. 국회도 나섰다. 중의원은 “소련 정부는 원전사고의 정보를 신속하게 공개하라”는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고, 참의원도 과학기술특별위원회에서 일 정부가 소련에 사고 원인과 신속한 정보 제공을 요구해야 한다는 내용의 결의를 했다.

그해 5월 4일부터 사흘간 도쿄에서 열렸던 G8(주요 7개국+소련) 정상회의에서는 ‘원전사고성명’이 채택됐다.

성명은 “원전을 가동하는 모든 나라는 안전성을 확보해야 할 국제적 책임을 진다. 체르노빌의 경우 그 책임을 다하지 않은 소련 정부는 주요 7개국을 비롯한 다른 나라들이 요청하는 모든 정보를 즉시 제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리고 25년이 흘러 동일본 대지진과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 사고가 터졌다. 일 정부는 원전에서 수소 폭발이 몇 차례나 일어난 뒤에도 “방사능 누출은 확인되지 않았다”며 자국민들에게조차 정확한 정보를 공개하지 않았다. 간 나오토(菅直人) 총리는 니콜라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해서야 두 나라 사이의 원전 협력을 약속했다.

 일본은 더 큰 피해를 막기 위해서라며 이웃 나라에 통보도 없이 방사성물질에 오염된 물을 4일부터 바다에 다량 방류했다. 사실, 원전사고 뒤 지금까지 방사능에 오염된 물이 얼마나 바다로 흘러들어갔는지 짐작조차 할 수 없다. 그동안 일본에서 가장 가까운, 그래서 만일 일이 잘못될 경우 가장 큰 방사선 피해를 볼 수밖에 없는 한국에 일본 정부가 과연 얼마나 정확한 정보를 얼마나 신속하게 제공했는지 궁금하다. 체르노빌 당시 G8 정상회의 성명에서 지적했듯 어느 국가든 자연재해를 비롯한 모든 환경을 감안해 100% 안전을 확보하는 것이 원전 가동의 대전제다. 체르노빌과 일본 간 거리는 약 8000㎞라지만 한국과 일본은 바다를 끼고 1000㎞ 남짓한 거리다.

 박소영 특파원

출처 : 해외 네티즌 반응 - 가생이닷컴https://www.gasengi.com




가생이닷컴 운영원칙
알림:공격적인 댓글이나 욕설, 인종차별적인 글, 무분별한 특정국가 비난글등 절대 삼가 바랍니다.
F.토간지 11-04-08 00:09
   
일본애들 진짜 맘에 안든다 진심으로..
좁쌀 11-04-08 08:55
   
하늘과 땅 바다가 분노하여 일본을 덮칠것이다
바가사리 11-04-08 17:38
   
일본은 바퀴벌레
용트림 11-04-09 10:06
   
어라
 
 
Total 18,017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88 중국역사의 절반은 동이족의 역사 (25) 555 04-28 4883
1087 미친도끼<=======님 보십시요 (7) 현대카드 04-28 3697
1086 [중국] "중국 대세론은 환상… 일본처럼 위기 겪을 것" (13) States 04-28 4893
1085 [기타] 혹시 말이지. (1) ^^ 04-28 3064
1084 짱개 종료~~~ (17) 04-27 4172
1083 대륙의 최신 시스템과 산차이 (5) ㄱㄱㄱ 04-27 4027
1082 [기타] 어쩔수 없네요. (3) ^^ 04-27 3338
1081 [기타] . (9) . 04-27 2994
1080 [일본] 일본 쓰나미 이재민... 이재민 수용소 화장실에서 … (6) ㄴㄴㄴ 04-27 10032
1079 [중국] 중국의 최초 국가 상나라는 흑인이 건국한 나라???(번… (9) ㅌㅌㅌ 04-26 6611
1078 한국분들 안녕하세요~! (26) 한반도 04-26 4678
1077 [기타] 구 , 소련 시절 러시아 현제중국 미국은 어느나라를 … (3) 열심히노력 04-26 4037
1076 [중국] 지구의 암덩어리 중국 (7) 봉달이 04-26 4595
1075 [기타] 매너 좋은 격투기 매니아들.... (5) ^^ 04-26 3864
1074 [기타] 이런 경우는 좀 있더군요 (2) ^^ 04-26 3691
1073 유투브에서 중국넘들이 이제는 우리 전통의상도 중… (5) ㄱㄱㄱ 04-26 4008
1072 짱깨들의 고구려사 관점 (7) ㄱㄱ 04-26 4195
1071 조선족 처리 안할겁니까? (19) 박사 04-26 4629
1070 [기타] 우리나라 여권이 인기있는 이유 (8) 바나나맛우… 04-26 6312
1069 노무현 대통령의 선조가 중국인이라고 헛소문 내고 … (14) ㄱㄱ 04-25 5067
1068 인종학자 EWIN VON BAELZ 가 구분한 동아시아 인종 (6) dfd 04-25 7158
1067 [중국] 중국인 구별법(의류점에서)<----설명드립니다 ^^ (2) shantou 04-25 3807
1066 [기타] A.D412년경 광개토호태왕시절 고구려 영토와 사료. (11) 애기째돌 04-24 6613
1065 아무리 독재국가라도 (2) 현대카드 04-24 3563
1064 지금 북한에선 친한파 세력들이 (8) 현대카드 04-24 3826
1063 병원가 카드야 !!!요즘 좋은약 많이 나왔다!!!! <나… (1) 현대카드 04-24 3137
1062 하루빨리 남북통일 해서 현대카드 04-24 3320
 <  621  622  623  624  625  626  627  628  629  630  >